특검, 김경수 경남도지사 영장 청구… "댓글조작 공모·선거법 위반"

백원우 비서관 참고인 조사도

손성배 기자

발행일 2018-08-16 제7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드루킹' 김동원(49·구속)씨의 댓글조작 의혹을 수사하는 허익범 특별검사팀이 김경수 경남도지사를 상대로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특검팀은 15일 컴퓨터 등 장애 업무방해 및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김 지사에 대한 구속영장을 청구했다고 밝혔다. 지난 9일 2차 소환조사 이후 닷새 만이다.

특검은 김 지사가 2016년 11월 드루킹의 매크로를 활용한 댓글조작 프로그램인 '킹크랩' 시연을 본 뒤 댓글 작업을 인지한 상태에서 이를 묵인하는 형태로 드루킹과 공모했다고 의심하고 있다.

또 김 지사가 드루킹에게 지난 6·13 전국동시지방선거에서 일부 더불어민주당 후보를 댓글조작으로 지원하는 대가로 오사카 총영사 등 인사청탁을 받은 뒤 일본 센다이총영사직을 역제안한 것으로 보고 있다.

특검팀 관계자는 "(김 지사에 대한 구속영장 청구는) 특검팀에서 관련 사건에 대해 끝까지 최선을 다해 수사하겠다는 의미"라며 "수사 기간이 얼마 남지 않았지만 혐의점이 드러났고 구속수사 필요성이 있다고 판단했다"고 말했다.

한편 특검은 이날 오전 백원우 대통령 민정비서관을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사정기관 총괄 담당자이면서 드루킹 일당과 접촉한 경위 등을 조사했다.

/손성배기자 son@kyeongin.com

손성배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