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1차 추경' 7375억… 전체 8.26% ↑ 9조6711억

일자리 등 5대 민생복지 역점

김민재 기자

발행일 2018-08-17 제1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인천시가 16일 일자리와 구도심, 교통 정책에 중점을 둔 7천375억원 규모의 제1차 추가경정예산안을 편성했다.

이번 추경 예산안 전체 규모는 2018년 본예산보다 7천375억원(8.26%) 늘어난 9조6천711억원이다.

인천시는 일자리복지·취약계층복지·교통복지·균형발전복지·시민안전복지 등 '5대 민생복지'에 역점을 두고 추경예산을 편성했다고 밝혔다.

청년·노인 일자리 확충과 소상공인 지원 등 일자리 복지 사업에는 291억원이 투입된다. 공공부문 기간제 근로자 무기계약직 전환과 전통시장 소상공인 지원, 개성공단 입주기업 및 한국지엠 피해기업 지원을 위해 사용된다.

기초생활보장 대상자와 장애인 등 취약계층 복지를 위해 229억원을 편성했다.

서울지하철 7호선 석남 연장 사업과 도시철도 2호선 증차, 버스준공영제 재정지원 등 교통망 확충 관련 사업비는 620억원이 반영됐다.

이밖에 도시재생 뉴딜사업 등 구도심 균형발전을 위한 예산이 730억원, 접경지역 주민 대피시설 설치와 119안전체험관 건립 등 시민 안전과 관련된 예산 127억원이 새로 추가됐다.

인천시 관계자는 "이번 추경예산안 편성을 통해 시민에게 꼭 필요한 기본 행정은 차질없이 수행하면서도 인천 균형발전과 시민들이 체감할 수 있는 정책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김민재기자 kmj@kyeongin.com

김민재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