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경기도지사 '1조6270억원' 첫 추경안 공개

경기 동북부 지원 강화·민생복지·지역경제·안전 등 4개 분야 추진

강기정·신지영 기자

발행일 2018-08-17 제1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이끄는 경기도 지방정부의 첫 추경안이 공개됐다. 이번 추경안은 그간 소외돼 온 경기 동북부에 대한 지원 강화, 민생복지, 지역경제, 안전 등 4가지 키워드에 초점이 맞춰졌다.

16일 이재명 지사는 경기도청에서 브리핑을 열고 "도민과의 약속을 지키기 위해 세부 실행방안을 꼼꼼하게 준비했다. 이번 추경안은 그 첫 번째 결과물"이라면서 "예산편성 과정에서 경기도의회, 시군과 협의를 거듭했다. 도민의 권한과 예산이 오로지 도민을 위해 쓰이도록 하겠다"며 추경안을 발표했다.

모두 1조6천270억원 규모의 추경안의 첫 번째 포인트는 '동북부' 지원이다. 상수원 규제 지역인 동부와 군사 규제를 받아온 북부에 도로 등 인프라 개선에만 1천266억원을 지원한다.

특히 공사는 시작됐으나 예산 지원이 모자라 멈춰있던 사업을 조기에 추진하기 위해서 중점 인프라 사업을 추려 집중 지원하게 된다.

이 밖에 남북교류협력기금, 미군공여지 대체시설 설치, 임진각 평화누리 통합 개발 등 평화통일 분야에도 모두 334억원을 투입한다.

두 번째로 자연재해와 사회적 재난으로부터 도민 안전을 지키기 위해 580억원이 편성됐다.

세부적으로 소방장비 보강 등 소방 안전 강화에 150억원이 쓰이며 AI·구제역 등 매년 되풀이 되는 가축 질병을 방어하기 위해 286억원이 투입된다.

이재명 지사의 핵심 공약인 지역경제 활성화와 청년 일자리 분야에도 696억원이 편성됐다. 전통시장 주차환경 개선(144억원), 소상공인 지원(180억원), 창업지원(190억원), 중소기업 육성(177억원) 등을 반영해 골목상권을 살린다는 계획이다.

마지막으로 보육, 노인요양, 공공의료 등 민생 복지 분야에 1천327억원이 배정됐다. 특히 이재명 지사의 선거 공약인 군인 상해보험 지원에 2억7천만원이 편성됐다.

추경안이 통과되면 군에 복무할 예정이거나 복무 중인 경기도 청년 12만명이 오는 11월부터 혜택을 볼 전망이다.

/강기정·신지영기자 sjy@kyeongin.com

강기정·신지영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