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의 고리' 중미 코스타리카서 규모 6.0 지진

박상일 기자

입력 2018-08-18 09:49:21
글자크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8081801001163500053781.jpg
코스타리카 남부 강진 발생. /USGS 홈페이지

강진이 자주 발생하는 '불의 고리'에 포함된 중미 코스타리카에서 강한 지진이 또 관측됐다.

18일 미국 지질조사국(USGS)에 따르면 미국 기준시간으로 17일 오후 11시 22분께 코스타리카 남부의 푼타아레나스 지역에서 규모 6.0의 지진이 발생했다.

USGS는 지진 발생 직후 지진의 규모를 6.2로 발표했다가 다시 6.0으로 수정했다.

지진이 난 곳은 파나마 국경과 가까운 지역이며 진앙지는 골피토(Golfito)라는 소도시의 북쪽 18.9㎞ 지점이며, 진원의 깊이는 19.1㎞라고 USGS는 발표했다.

외신들은 USGS를 인용해 강진 발생을 신속히 보도했으나, 아직까지 구체적인 피해 등은 확인되지 않았다고 전했다. 

/박상일기자 metro@kyeongin.com

박상일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

  • 강원일보
  • 경남신문
  • 광주일보
  • 대전일보
  • 매일신문
  • 부산일보
  • 전북일보
  • 제주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