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신수, 멀티히트 행진 재가동…4타수 2안타로 9경기 연속 출루

박상일 기자

입력 2018-08-18 12:47:44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8081801001166200054001.jpg
미국 프로야구 텍사스 레인저스 추신수의 타격 모습. /AP=연합뉴스DB

미국 프로야구 텍사스 레인저스의 추신수가 다시 연속 출루기록에 시동을 걸었다.

추신수는 18일(한국시간) 미국 텍사스주 알링턴 글로브 라이프 파크에서 계속된 2018 메이저리그 로스앤젤레스 에인절스와의 홈경기에서 4타수 2안타를 기록하며 9경기 연속 출루에 성공했다.

전날 로스앤젤레스 에인절스와의 홈경기에서 2루타 포함 4타수 1안타, 1볼넷, 1타점을 기록하며 연속 출루기록을 이어간 추신수는 이날도 시원한 타격으로 두 개의 안타를 날려 타격감이 살아있음을 입증했다. 시즌 타율은 0.281로 높아졌다.

이날 경기에서도 변함없이 1번 타자로 나선 추신수는 1회초 첫 타석에서는 1루수 땅볼에 그쳤다.

하지만 텍사스가 타선 폭발로 3-1로 앞서가기 시작한 2회에는 1사 1,2루 상황에서 타석에 들어서 좌전안타를 때려냈다. 추신수의 안타로 만루 기회를 잡은 텍사스는 후속타자 루그네드 오도어가 2타점 우전안타를 때려 5-1로 달아났다.

4회말 1사 1루에서 아쉽게 1루수 병살타를 친 추신수는 텍사스가 5-4로 쫓긴 7회말 무사 1루에서 타석에 나서 에인절스 두번째 투수 덱 맥과이어의 150㎞짜리 직구를 때려 2루 베이스를 타고 외야로 빠지는 안타를 날렸다.

추신수의 안타로 무사 1,3루 기회를 잡은 텍사스는 오도어가 우익수 희생플라이를 쳐 6-4로 달아났고, 그대로 9회까지 점수를 지켜 승리를 거뒀다. 

/박상일기자 metro@kyeongin.com

박상일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