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종환 "내년 제100회 전국체전 맞아 남북 체육교류 확대 추진"

박상일 기자

입력 2018-08-18 16:49:48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8081801001172000054361.jpg
남북교류 확대를 추진하고 있는 도종환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연합뉴스DB

정부가 제100회 전국체육대회가 개최되는 내년에 남북 체육교류 확대를 추진한다.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이 열리는 인도네시아 자카르타를 방문하고 있는 도종환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은 18일 현지에서 한국 스포츠 기자들을 만나 "내년 대한체육회 설립 및 전국체육대회 100주년을 맞아 남북 체육 교류방안을 모색 중"이라며 "조만간 자카르타 현지에서 김일국 북한 체육상과 만나 남북 체육교류 확대 방안에 대해 논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도 장관은 대한체육회 설립 100주년이 다가왔음을 언급한 후 "체육회가 분단 전에 조선체육회로 출발한 것인 만큼 남북 공동으로 행사를 해보고 싶다"며 "전국체전에서 함께 할 수 있는 것이 있을지 논의해볼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대한체육회의 전신인 조선체육회는 1920년 7월 13일 설립됐고, 그해 11월 4일 전국체전의 전신 격인 제1회 전조선야구대회가 개최돼 전국체육대회로 확대돼 이어져 왔다. 이에 따라 올해 전북에서 개최되는 전국체육대회가 99회 대회고, 서울시에서 개최되는 내년 전국체육대회가 100회를 맞게 된다.

도 장관은 또 지난달 평양에 이어 서울로 장소를 바꿔 진행되는 남북 통일농구 대회의 구체적인 일정과 장소도 이번 만남에서 논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아울러 남북 체육회담의 정례화 방안과 내년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의 북한 참가에 대해서도 논의할 예정이다. /디지털뉴스부


박상일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