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총리, 北리룡남 부총리와 아시안게임 개막식 관람

남북 선수단 동시 입장 때 손잡고 일어나 응원
개막식 앞서 인도네시아 대통령과 함께 '3자 회동'…10분가량 환담

디지털뉴스부

입력 2018-08-18 23:00:25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8081801001176200054604.jpg
이낙연 국무총리(왼쪽)와 북한 리룡남 내각 부총리가 18일 오후(현지시간)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겔로라 붕 카르노(GBK)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ㆍ팔렘방 아시안게임 개회에서 공연을 보며 박수를 치고 있다. /자카르타=연합뉴스

인도네시아 자카르타를 방문 중인 이낙연 국무총리가 18일 2018년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개막식을 계기로 북한의 리룡남 내각 부총리와 손을 마주잡았다.

특히 이 총리와 리 부총리는 나란히 앉아 아시안게임 개막식을 관람했다.

이 총리와 리 부총리는 남북한 선수들이 한반도기를 앞세워 공동 입장하자 손을 잡은 채 자리에서 일어나 선수들을 향해 손을 흔들었다. 두 사람은 개막식 중간중간 대화를 나누기도 했다.

당초 조코 위도도(일명 조코위) 인도네시아 대통령은 아시안게임 개막식에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을 공식 초청했으나, 남북 정상 대신 이 총리와 리 부총리가 인도네시아를 찾았다.

이낙연.jpg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개막식에 참석하는 이낙연 국무총리가 18일 오후 자카르타 수카르노 하타 국제공항에 도착해 영접나온 관계자와 인사하고 있다. /자카르타=연합뉴스

이 총리와 리 부총리는 개막식에 앞서 환담했다.

조코위 대통령이 자리를 마련해 성사된 것으로, 이 총리와 리 부총리, 조코위 대통령은 아시안게임 개막식을 40분 앞두고 주경기장 옆 커프티하우스에서 10분 남짓 만남의 시간을 가졌다.

이 총리와 리 부총리, 조코위 대통령은 아시안게임 마스코트를 들고 사진 촬영을 하기도 했다.

이어진 환담에서는 조코위 대통령의 오른쪽에 이 총리가, 왼쪽에 리 부총리가 자리했다.

조코위 대통령은 "초대에 응해주셔서 감사드린다. 환영한다"며 개막식 참석에 고마움을 거듭 표시했다. 

2018081801001175400054542.jpg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개막식에 참석하는 이낙연 국무총리(왼쪽)가 18일 오후(현지시간) 조코 위도도(일명 조코위) 인도네시아 대통령(가운데), 북한 리룡남 내각 부총리와 회동에 앞서 아시안게임 마스코트를 들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자카르타=연합뉴스

한국 측에서는 도종환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임성남 외교부 1차관, 김창범 주 인도네시아 대사가 배석했다.

북측에서는 안광일 주 인도네시아 대사, 최희철 외무성 부상, 리호철 아태국장 등이 동석했다.

이 총리는 이날 오전 9시 대통령 전용기편으로 성남 서울공항을 출발, 2박 3일간의 인도네시아 방문 일정에 돌입했다.

이번 아시안게임 개막식에는 대통령 등 각국 정상들이 참석하지 않아 외빈 중 이 총리의 직급이 가장 높다.

2018081801001176200054603.jpg
이낙연 국무총리(왼쪽)와 북한 리룡남 내각 부총리가 18일 오후(현지시간)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겔로라 붕 카르노(GBK)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ㆍ팔렘방 아시안게임 개회식에서 대화를 나누고 있다. /자카르타=연합뉴스

이 총리는 이날 개막식 참석에 이어 19일 KT의 5G체험관, 한국선수촌 방문, 태권도 품새 결승전 응원, 인도네시아 동포·지상사 만찬 간담회 등의 일정을 소화한다.

20일에는 코리아하우스 방문 후 인도팀을 상대로 한 여자농구 남북단일팀의 경기를 응원하고, 조코위 대통령을 다시 만나 환담한 뒤 당일 오후 귀국 예정이다.

/디지털뉴스부

디지털뉴스부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