범죄의 재구성, 사기는 테크닉이 아닌 심리전이다! 사기꾼들의 '리얼사기극'…누적관객수는?

디지털뉴스부

입력 2018-08-19 23:20:30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sdsd.jpg
영화 범죄의 재구성 포스터
 

영화 '범죄의 재구성'이 실시간 검색어에 오르며 화제다.

 

'범죄의 재구성'은 최동훈 감독의 작품으로 지난 2004년 4월 개봉했다. 영화에는 박신양(최창혁/최창호), 백윤식(김 선생), 염정아(서인경) 등이 출연했다.

 

영화 '범죄의 재구성'은 사기 전과로 출소한지 한 달, 최창혁(박신양)은 흥미로운 사기 사건을 계획한다. 그것은 바로 '꾼'들이라면 한번쯤 꿈꾸는 사상 최대 규모의 한국은행 사기극. 

 

이에 다섯 명의 최고 '꾼'이 한 팀을 이뤘다. 완벽한 시놉시스 개발자 최창혁(박신양)을 비롯, 사기꾼들의 대부 '김선생'(백윤식), 최고의 떠벌이 '얼매'(이문식), 타고난 여자킬러 '제비', 환상적인 위조기술자 '휘발류'. 그러나 그들은 서로를 믿지 못한다. 

 

목표는 하나. 하지만 그들은 모두 서로 다른 속셈을 가지고 있다. 한국 은행 50억 인출에 성공했지만  결과는 없다. 

 

모두 뿔뿔히 흩어지고, 돈은 사라졌다. 분명 헛점이 없었던 완벽한 계획에 무엇이 문제였던 걸까. 수사망이 좁혀지면서 부상당한 '얼매'가 체포되고, 도망을 다니던 '휘발류'는 도박장에서 잡힌다. '제비' 또한 빈털터리인 채 싸늘한 시체로 발견 된다. 

 

이 모든 것이 행방이 묘연한 '김선생'의 또 다른 사기극? 아니면 이 사기극을 계획했던 '최창혁'의 또 다른 시놉시스일까. 


사건을 추적하던 '차반장'(천호진)과 경찰은 한국은행 사기극의 덜미를 잡게 된 결정적 계기가 한 여자의 제보 전화라는 것을 알아낸다. 용의자로 떠오른 이는 팜므파탈 사기꾼 서인경(염정아). 

 

김선생의 동거녀인 그녀는, 한국 은행 극에 끼지 못했지만 항상 그들의 곁을 맴돌고 있었던 것. 그렇다면 그녀가 결정적인 제보자일까?

 

영화 '범죄의 재구성'의 누적관객수는 942,303명(영화진흥위원회 제공)이다.

 

/디지털뉴스부


디지털뉴스부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