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택항서도 '전자상거래 통관업무', 물량 증가따라… 이르면 연말부터

인천항 이관 시간지체 애로 해소

김종호 기자

발행일 2018-08-20 제14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인천항에 이어 평택항에서 이르면 올해 말부터 전자상거래 통관 업무가 이뤄질 전망이다.

평택직할세관은 오는 11월까지 3억9천여만 원을 들여 전자상거래(e-Commerce) 통관에 필요한 X선 등 장비 구매를 완료하고, 자체 인력에서 4명 정도를 전자상거래 업무에 배치할 계획이라고 19일 밝혔다.

평택세관은 장비 고장으로 업무에 지장 없도록 내년도 본예산에 X선 등 장비 구입 예산을 추가로 반영하고, 담당 직원도 충원할 방침이다.

평택항을 통한 전자상거래는 2015년 8만1천850건에서 2016년 34만6천17건, 2017년 40만건을 넘는 등 매년 큰 폭으로 증가하고 있다.

그러나 지금까지 인천항만 전자상거래 거점 항구로 지정돼 통관 업무를 전담해 왔다. 이 때문에 평택항의 전자상거래 물량을 보세 운송으로 인천항으로 옮겨 통관해야 해 시간 경쟁에서 뒤지는 요인으로 작용해 왔다.

특히 전자상거래 물량이 모두 인천항으로 몰리면서 당일 통관이 어렵고, 인천항의 창고 비용이 상승해 전자상거래를 이용하는 기업들의 경쟁력이 약화하는 등 각종 문제점이 생겨나고 있다.

평택세관은 오는 9월 인천항의 전자상거래 업체를 대상으로 설명회를 하고 평택항에서 통관 업무가 진행될 경우 본사를 평택으로 이전하는 업체를 선별할 방침이다.

평택항에서 전자상거래 통관 업무가 개시되면, 인천항 독점 체제가 무너져 양질의 서비스가 기대된다.

이와 관련, 경기도와 평택시 관계자는 "인천항에서 활동하는 전자상거래 업체들이 평택항으로 본사를 옮기면 인센티브를 주는 방안 등도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평택/김종호기자 kikjh@kyeongin.com

김종호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