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립초·중·고 28곳 '대학 등록금의 2배'

이준석 기자

발행일 2018-08-20 제9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연평균 1222만원… 경기·인천 6곳
민족사관고·청심국제고·경기외고順

수업료를 포함해 학부모가 1년간 부담해야 하는 비용이 4년제 대학 연평균 등록금의 2배에 육박하거나 넘는 경기·인천지역 사립초·중·고가 6곳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전국적으로 28곳에 달했다.

국회 교육위원회 소속 더불어 민주당 김해영 의원이 19일 교육부로부터 제출받은 '2017년 사립학교 학부모 순 부담금 1천만원 이상 현황'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학생 1인당 학부모 부담금이 1천만원 이상인 사립 초·중·고교는 전국 28곳이었다.

학부모 부담금은 입학금과 수업료, 학교운영지원비, 방과후 학교 활동비, 현장체험 학습비, 급식비 등 학부모가 부담하는 모든 경비를 합한 금액이다.

이들 학교의 학부모 부담금은 평균 1천222만원으로, 4년제 대학 1년 평균 등록금(669만원)의 두 배 수준이다.

고교가 14곳으로 가장 많았으며, 초등학교 13곳, 중학교 1곳으로 집계됐다. 지역별로는 수도권에 이들 학교의 대다수인 86%(24개교)가 밀집한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에 가장 많은 18개교가 위치했고, 경기 5개교, 전북 2개교, 인천·울산·강원에 각 1개교가 있었다.

이 가운데 학부모 부담금이 가장 많은 학교는 민족사관고(2천589만원)로, 4년제 대학 1년 평균 등록금의 네 배에 육박했다. 이어 가평에 소재한 청심국제고(1천759만원), 수원 소재 경기외고(1천554만원), 가평 소재 청심국제중(1천468만원), 경복초(1천295만원), 하나고(1천262만원) 순이었다.

김 의원은 "평균 학부모 부담금이 4년제 대학 평균 등록금의 2배에 이른다는 것은 상당한 규모"라며 "자녀 입장에서 부모의 재력을 선택할 수 없는 만큼 가정환경이 곧 교육기회로 직결되는 불평등한 교육 현실은 개선돼야 한다"고 말했다.

/이준석기자 ljs@kyeongin.com

이준석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