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PGA]박성현·양희영, IWIT 챔피언십 3R 공동 2위… 선두 살라스에 역전 노린다

김지혜 기자

입력 2018-08-19 14:54:08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8081901001205500056051.jpg
'LPGA' 박성현·양희영, IWIT 챔피언십 3R 2타차 공동 2위. 박성현이 19일(한국시간) 미국 인디애나주 인디애나폴리스의 브릭야드 크로싱 골프클럽(파72)에서 열린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 인디 위민 인 테크 챔피언십(총상금 200만 달러)에서 샷을 치고 있다. /AP=연합뉴스

박성현(25)과 양희영(29)이 LPGA 인디 위민 인 테크 챔피언십 3라운드서 선두와 2타차 공동 2위에 올랐다. 

19일(한국시간) 미국 인디애나주 인디애나폴리스의 브릭야드 크로싱 골프클럽(파72·6456야드)에서는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 '
인디 위민 인 테크 챔피언십(IWIT·총상금 200만달러)' 3라운드가 진행됐다. 

박성현은 버디 8개를 뽑아내며 6언더파 66타를 쳤다. 그는 15번홀까지 21언더파를 쳐 지난달 김세영(26)이 세운 54홀 최다 언더파 기록(24언더파)에 근접했지만 16번홀(파4)에서 나온 더블보기가 아쉬웠다.

두번째샷을 물에 빠트려 4온2퍼트를 했다.

박성현은 "오른쪽에서 왼쪽으로 부는 바람을 너무 의식하다 실수가 나왔다. 하지만 아직 기회가 있으니 괜찮다"고 경기 직후 소감을 전했다. .

양희영은 보기없이 7개의 보기를 골라내며 7언더파 65타를 때렸다.

박성현과 양희영은 중간합계 19언더파 197타로 리제트 살라스(미국)에 2타차 공동2위로 최종 라운드에서 역전 우승을 노린다. 

박성현은 시즌 3승에 도전하고 양희영은 작년 혼다 LPGA 타일랜드 이후 통산 4승을 노린다.

2018081901001205500056052.jpg
'LPGA' 박성현·양희영, IWIT 챔피언십 3R 2타차 공동 2위. 양희영이 19일(한국시간) 미국 인디애나주 인디애나폴리스의 브릭야드 크로싱 골프클럽(파72)에서 열린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 인디 위민 인 테크 챔피언십(총상금 200만 달러)에서 샷을 치고 있다. /AP=연합뉴스

첫날 10언더파를 쳤던 살라스는 2라운드에서 버디 8개를 쓸어담으며 중간합계 21언더파 195타로 선두를 달렸다.

2014년 킹스밀 챔피언십 우승 이후 4년 동안 무관 신세였던 살라스는 "경기를 잘했고 인내심을 발휘한 결과였다. 올해는 자신감에 차 있다"고 말했다.

작년 챔피언 렉시 톰프슨(미국)은 8언더파 64타를 쳐 공동4위(16언더파 200타)로 올라섰다.

2타를 줄인 고진영(23)은 5타차 공동5위(15언더파 201타)로 주춤했다.

이미향(25)은 3언더파 69타를 쳐 공동11위(12언더파 204타)로 내려앉았다. 유소연(27)은 공동21위(10언더파 206타)에 머물렀다.

/김지혜기자 keemjye@kyeongin.com

김지혜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