폐선위기 넘긴 광역버스… 공영제 전환, 장기 청사진 그린다

윤설아 기자

발행일 2018-08-20 제3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市·교통公 방안 모색 검토 방침
버스 표준운송원가 산정용역후
결과 토대 기초 자료 활용 구상
전문가 "수요 충분해 실현 가능"


인천시가 서울행 광역버스 폐선 위기는 가까스로 봉합했지만 광역버스 공영제 전환은 장기적으로 검토한다는 방침이다.

버스 이용객 감소, 최저임금 인상, 철도 교통 개편 등에 대비한 것으로, 인천교통공사가 있는 만큼 공사를 주축으로 한 공영제 전환 검토가 예상보다 빠르게 논의될 가능성도 있다.

19일 인천시와 인천교통공사에 따르면 현재 진행 중인 버스 표준운송원가 산정용역이 다음 달 마무리되는 대로 광역버스 공영제 전환을 위한 검토를 해나갈 방침이다.

시는 지난 9일 광역버스 6개 업체가 19개 폐선 신고를 하자 인천교통공사에 임시 대책을 마련하기 위한 TF팀을 꾸렸다.

업체가 지난 16일 폐선 신고를 철회하면서 공사는 TF를 해체하겠다는 의견을 냈지만, 시는 이를 잠정적으로 해체하더라도 장기적으로 광역버스 공영제 전환 방안을 모색하겠다는 방침이다.

인천시는 시내버스 준공영제에 따라 운송 손익을 계산하고 재정 지원금을 분석하기 위해 매년 시내버스를 대상으로 한 버스 표준운송원가 산정용역을 해왔다.

그러나 광역버스 업체가 만성 적자로 인한 준공영제 도입을 요구해오면서 올해 처음으로 광역버스까지 대상을 확대했다. 시는 이번에 광역버스 준공영제 도입은 절대 없을 것이라는 방침을 내세우면서 이번 용역 결과를 공영제 전환을 위한 기초 자료로 활용하겠다는 구상이다.

교통공사 관계자는 "광역버스 폐선 신고에 대비하기 위한 임시 TF팀은 폐선 신고 수용 시 전세버스 운영 방안, 차고지 마련 등을 위해 꾸린 것이지만 검토해봤을 때 버스 공영제가 향후 충분히 예측 가능한 것이라고 판단했다"며 "업체가 제시한 적자 규모와 운송 원가 등이 맞는지 등에 대해 더 검토해봐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인천은 교통공사가 있는 데다가 서울 광역버스 수요가 많은 만큼 충분히 실현 가능하다는 게 전문가들의 이야기다.

모창환 한국교통연구원 광역교통행정연구팀장은 "인천시는 교통공사가 있다는 점이 가장 큰 이점이며 이번에 반납을 받아도 장기적으로는 큰 재정 지출 없이 운영이 가능했을 것"이라며 "직접 또는 위탁 운영하거나 노선입찰제, 구역입찰제 등 방법이 많은 만큼 장기적으로 검토를 하면 시민의 편의가 더 커질 것"이라고 말했다.

시 관계자는 "일단 급한 상황은 넘긴 만큼 시간을 두고 장기적으로 검토할 것"이라며 "용역결과가 나오는 대로 TF팀을 다시 운영할지는 논의해봐야 하지만 장기적으로 공영제는 시간을 두고 계속 검토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윤설아기자 say@kyeongin.com

윤설아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