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신수, LAA전 3안타 폭발… 타율 0.285 ↑

김지혜 기자

입력 2018-08-20 09:07:43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8082001001254800058121.jpg
추신수, LAA전 3안타. 타율 0.285. 사진은 지난 15일 아리조나전에 출전한 추신수. /AP=연합뉴스

'추추트레인' 추신수(36·텍사스 레인저스)의 방망이가 또 폭발했다.

추신수는 20일(한국시간) 미국 텍사스 주 알링턴 글로브 라이프 파크에서 열린 '
2018 메이저리그' 로스앤젤레스 에인절스와의 홈경기서 1번 지명타자로 선발출전, 4타수 3안타 2득점으로 맹활약했다.

최근 5경기 연속 안타와 10경기 연속 출루에 성공한 추신수는 시즌 타율도 0.281에서 0.285로 끌어올렸다.

이날 추신수는 1회 첫 타석에서 에인절스 선발 제이미 바리아의 초구를 받아쳐 중월 2루타를 쳤다.

이어 루그네드 오도어의 안타 때 홈을 밟아 선취점을 올렸다.

3회 헛스윙 삼진으로 돌아섰으나, 1-2로 뒤진 5회에 다시 중전안타를 쳤다. 멀티히트 이후 추신수는 도루사했다.

그러나 7회에는 역전의 발판을 놓았다.

여전히 1-2로 뒤진 7회말 1사 1루 상황서 노에 라미레즈를 상대로 중전안타를 때렸다. 1, 3루의 기회를 만든 것.

이어 타석에 나선 오도어는 우측 펜스를 넘어가는 스리런 홈런을 터뜨려 경기 스코어를 4-2로 역전시켰다.

텍사스는 이 점수를 지키며 전날 패배를 설욕했다.

추신수가 한 경기에 3안타를 몰아친 것은 8월 들어 세 번째이며, 올 시즌 6번째다.

/김지혜기자 keemjye@kyeongin.com

김지혜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