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현진, 22일 세인트루이스전 출격… '위기의 다저스를 구하라'

세인트전 통산 4경기에서 1승 1패, 평균자책점 1.50

연합뉴스

입력 2018-08-20 09:23:05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105일 만의 복귀전에서 완벽하게 부활한 류현진(31·LA 다저스)이 '가을 좀비'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를 상대로 다시 승수 사냥에 나선다.

로스앤젤레스 다저스 구단은 20일(이하 한국시간) 홈페이지를 통해 발표한 '게임노트'에서 류현진이 22일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리는 세인트루이스와의 경기에 선발 등판한다고 발표했다.

내셔널리그 중부지구에서 전통의 강호인 세인트루이스는 가을만 되면 유독 끈질긴 야구를 펼쳐 '가을 좀비'라는 별명으로 불리는 팀이다.

그러나 류현진은 그동안 세인트루이스와의 경기에서 강한 면을 보였다.

정규시즌에서 4차례 상대해 1승1패, 평균자책점 1.50을 기록했다.

류현진은 '가을 좀비' 세인트루이스를 상대로 큰 경기에서 유독 빼어난 투구를 펼쳤다.

메이저리그 진출 첫 해인 2013년 내셔널리그 챔피언십시리즈 세인트루이스와 3차전에 선발 등판, 7이닝 동안 안타 3개와 볼넷 1개를 내주고 무실점으로 막아 승리투수가 됐다.

2014년에는 세인트루이스와 디비전시리즈 3차전에서도 선발 6이닝 동안 5안타 1실점으로 호투한 바 있다.

다저스와 6년 계약의 마지막 해인 류현진은 올 시즌 7경기에 선발 등판해 3승 무패, 평균자책점 1.77을 기록했다.

허벅지 부상을 털고 105일 만에 복귀전을 치렀던 지난 16일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와의 경기에서는 6이닝 동안 삼진 6개를 뽑으며 3안타 무실점으로 깔끔하게 막아 부활을 알렸다.

최고시속은 149㎞에 이르렀고 빠른 공과 커터, 체인지업, 낙차 큰 커브를 자유자재로 던지며 샌프란시스코 타선을 완벽하게 봉쇄했다.

무엇보다 투구 수 89개가 가운데 스트라이크 60개를 꽂는 공격적인 투구를 펼치며 단 1개의 볼넷도 허용하지 않았다.

류현진은 불펜 투수 케일럽 퍼거슨이 8회초 동점 3점 홈런을 맞아 승리가 날아갔지만, 데이브 로버츠 감독의 확실한 눈도장을 받았다.

로버츠 감독은 경기 뒤 "류현진이 완전히 돌아와 경기를 내내 지배했다"라며 "그가 복귀한 건 우리 팀에 큰 힘이 될 것"이라고 평가했다.

마무리 켄리 얀선이 심장 부정맥으로 이탈한 다저스는 선발투수 자원은 넘치지만, 불펜진이 심각한 부진에 빠진 상황이다.

올해는 팀 성적도 좋지 않다.

내셔널리그 서부지구에서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 콜로라도 로키스에 이어 3위인 다저스는 포스트시즌 진출조차 장담할 수 없는 처지다.

지금부터는 매 경기 결승전 치르듯 해야 한다.

로버츠 감독은 류현진이 복귀하면서 선발투수였던 마에다 겐타와 로스 스트리플링을 불펜으로 돌렸다.

하지만 류현진이 세인트루이스전에서 난조에 빠진다면 로버츠 감독의 머리는 다시 복잡해질 것이다.

세인트루이스전은 다저스의 포스트시즌 진출은 물론 류현진의 향후 입지와 시즌 뒤 자유계약선수(FA) 계약을 위해서도 중요한 일전이 될 전망이다.

세인트루이스는 22일 경기에 6승 11패, 평균자책점 4.67을 기록한 루크 위버를 선발투수로 예고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