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야구 '트라이아웃' 참가]'차원이 다르다' KT 웃게한 이대은

김종화·강승호 기자

발행일 2018-08-21 제19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KSH_1878
20일 수원 kt위즈파크에서 열린 해외파 트라이아웃에서 4번째 투수로 마운드에 오른 경찰야구단 이대은. /강승호기자 kangsh@kyeongin.com

60% 정도 힘으로 여러 구종 던져
투구 밸런스·팔스윙등 기대 이상
위즈파크 마운드 올라 "느낌 좋다"
구단측, 내년 시즌 3선발로 낙점

프로야구 수원 KT가 해외파 트라이아웃에 참가한 이대은(경찰)에게 흐뭇한 미소를 보냈다.

현재 퓨처스리그 경찰야구단에서 활약하고 있는 이대은은 20일 수원 kt위즈파크에서 열린 해외파 트라이아웃에 참가해 4번째 투수로 마운드에 올랐다.

이대은은 퓨처스리그 선발 등판이 예고 되어 있어서 60% 정도의 힘으로 자신이 가지고 있는 구질을 선보였다.

트라이아웃이 끝난 뒤 이대은은 "뽑아주는 팀에서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짧게 각오를 밝혔다. 이대은은 kt위즈파크에 선 소감에 대해 "외야 담장까지 거리가 생각 보다 가까운 것 같다. 느낌이 좋다"고 말했다.

올해 이대은은 퓨처스리그 16경기에서 5승 5패 1세이브 1홀드 평균자책점 3.77을 기록 중이다.

당장에라도 1군 선발진에 합류할 수 있다는 평가를 받는 선수의 성적치고는 평균자책점이 다소 높은 편이다.

이대은은 "시즌 중 뒤꿈치를 다쳤지만, 최근에는 좋아지고 있다"면서 "올해 최고 구속은 시속 151㎞까지 나왔다"고 밝혔다.

이날 이대은의 피칭을 바라본 KT 관계자들은 다음시즌 3선발 후보로 꼽으며 기대감을 드러냈다.

임종택 KT 단장은 "전력 투구를 한게 아니기 때문에 투구 속도는 중요치 않다"며 "매커니즘과 밸런스, 팔스윙 등이 차원이 다르다는 것을 느꼈다"고 평가했다.

그는 "지난해와 올해 선발 한축을 담당했던 고영표가 군대에 입대해야 하는 상황에서 이대은이 가세한다면 선발진이 안정될 것"이라며 사실상 영입을 결정했음을 드러냈다.

한편, 이날 이대은 외에도 투수로는 김대영, 안현수, 윤정현, 한선태, 허민 등이 마운드에 올랐다. 포수 김성민, 내야수 이학주와 이복건, 외야수 하재훈 등도 트라이아웃에 참가했다.

이대은의 영입을 결정한 KT 외에 9개 구단 스카우터와 관계자들은 이학주를 관심 있게 지켜봤다. 특히 이학주가 수비 훈련을 위해 그라운드에 나서자 몇몇 스카우트는 그에게 유격수 뿐 아니라 3루수 수비를 요청하는 등 관심 있게 점검했다.

/김종화·강승호기자 kangsh@kyeongin.com

김종화·강승호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