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름 성수기 인천공항 이용자 사상 최대… 하루 평균 19만 8천 명 이용

김주엽 기자

입력 2018-08-20 18:54:59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막바지 휴가 여행객들로 붐비는 인천공항
지난 13일 오전 인천국제공항 출국장이 막바지 휴가를 떠나려는 여행객들로 붐비고 있다. /연합뉴스

올여름 휴가철 하루 평균 19만 7천여 명이 인천국제공항을 이용해 역대 최다 기록을 경신했다.

20일 인천공항 출입국·외국인청에 따르면 하계 성수기(7월 21일∼8월 19일) 기간 인천공항 이용객은 591만 1천89명으로 집계됐다. 이 기간 하루 평균 이용객은 19만 7천36명으로 지난해 하계 성수기(7월 15일∼8월 20일) 1일 평균 이용객(18만 3천43명)보다 7.6% 증가했다.

인천공항 출입국·외국인청은 중국인과 일본인 관광객이 늘면서 올 하계 성수기 이용객이 급증한 것으로 보고 있다. 이 기간 한국을 방문한 외국인은 167만 9천439명으로 지난해 하계 성수기(137만 9천530명)보다 21.7% 늘었다. 

이 가운데 중국인이 26만 7천991명(32%)으로 가장 많았고, 일본인(14만 6천423명·17%)이 뒤를 이었다. 지난해보다 중국인과 일본인이 각각 30.6%, 47.2% 증가했다고 인천공항 출입국·외국인청은 설명했다.

이용객이 늘면서 하계 성수기 인천공항의 면세점과 식음료 매장 매출액도 각각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9%와 30% 늘었다.

/김주엽 기자 kjy86@kyeongin.com


김주엽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