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5년만에 부둥켜안은 핏줄… 눈물 젖은 금강산

전상천 기자

발행일 2018-08-21 제1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이산가족
늙은 아들 품에서 오열하는 老母-20일 금강산호텔에서 열린 제21차 남북 이산가족 단체상봉 행사에서 남측 이금섬(92) 할머니가 북측 아들 리상철(71)씨와 만나 오열하고 있다. 2년10개월 만에 열리는 이산가족 상봉은 20일부터 26일까지 진행된다. /사진공동취재단

이산가족 남·북 382명 단체상봉
국군포로·전시납북자 첫 만남도


분단 이후 65년 만에 남북의 이산가족들이 꿈에 그리던 재회에 성공하며 몸으로 가슴으로 울었다. 89명의 남측 이산가족과 동반 가족 등 197명은 20일 오후 3시 금강산호텔에서 북측 가족 185명과 단체상봉에 들어갔다.

이번에 북에 있는 자녀를 만나는 이산가족은 7명이다. 형제·자매와 재회하는 이들이 20여 명이며, 조카를 비롯해 한 번도 본 적이 없는 3촌 이상의 가족을 만나는 이들도 상당수를 차지한다.

한신자(99) 할머니는 북한에 두고 온 두 딸 김경실(72)·경영(71) 씨를 만났다. 전쟁통에 두 딸을 친척 집에 맡겨둔 탓에 셋째 딸만 데리고 1·4후퇴때 남으로 내려오면서 두 딸과 긴 이별의 시간을 보내야 했다.

이번 행사에서는 국군포로 한 가족과 전시 납북자 다섯 가족도 눈물의 첫만남을 가졌다. 남측 이산가족이 상봉을 원했던 국군포로와 전시납북자 당사자들은 모두 세상을 떠나 북쪽의 남은 가족과 만났다.

최기호(83)씨는 의용군으로 납북된 세 살 위 큰형 영호씨가 지난 2002년 사망해 조카들과 대면했다.

단체상봉을 시작으로 이산가족들은 22일까지 2박3일간 6차례에 걸쳐 11시간 동안 얼굴을 맞댈 기회를 가진다.

이날 오후 7시부터 2시간 동안 북측 주최로 환영 만찬이 이어져 남북의 가족이 금강산호텔 연회장에서 다 같이 저녁식사를 했다.

이틀째인 21일에는 숙소에서 오전에 2시간 동안 개별상봉을 하고 곧이어 1시간 동안 도시락으로 점심을 함께한다.

가족끼리만 오붓하게 식사를 하는 건 과거 이산가족 상봉행사에선 볼 수 없었던 풍경이다. 이산가족들은 마지막 날인 22일 오전 작별상봉에 이어 단체 점심을 하고 귀환한다.

이들에 이어 24일부터는 2박3일 동안 북측 이산가족 83명과 남측의 가족이 금강산에서 같은 방식으로 상봉한다.

/전상천기자 junsch@kyeongin.com

전상천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