벌써? 바닥난 '전기차 보조금'… 수요예측 실패한 친환경정책

김주엽 기자

발행일 2018-08-21 제13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인천시, 632대분 모두 집행
대기자 130여명, 시민 불만
인구 비슷 대구는 2700여대

전기차에 대한 수요와 관심이 급증하면서 올해 인천시 전기차 구매보조금이 벌써 마감됐다. 전기차를 사려는 시민들의 불만이 커지고 있다.

20일 인천시에 따르면 최근 전기차 632대에 대한 보조금 예산을 모두 집행했다. 인천시는 전기차를 사는 시민에게 일반 승용·화물 차량은 600만원, 초소형 차량은 200만원의 보조금을 줬다.

정부가 지원하는 보조금을 합하면 한 대당 최대 1천800만원을 지원받는다.

하지만 지난달 13일 올해 마련한 전기차 구매보조금 예산이 모두 소진됐고, 이달 10일 추가로 확보한 15대분 구매보조금도 당일 마감됐다.

올해 연말까지 4개월여 동안 인천시민들은 보조금 없이 전기차를 구매해야 할 처지에 놓였다. 인천시에 전기차 구매보조금을 신청한 대기자만 130여 명에 달한다.

전기차 구매보조금 지급이 중단되면서 전기차를 사려는 시민들은 "인천시가 다른 지자체보다 구매보조금을 제공하는 대수(臺數)가 적다"며 불만을 터뜨리고 있다.

인천시와 인구 규모가 비슷한 대구시는 올해 2천757대분의 전기차 구매보조금을 확보해 전기차 구매 시민에게 지원하고 있다.

김명수(31)씨는 "전기차를 구매하려고 알아봤지만 인천시는 이미 보조금이 마감된 상태였다. 자동차 가격이 비싸 사지 못했다"며 "친환경 정책을 펼친다고 말하면서 전기차 구매보조금 대수는 왜 적게 했는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인천시는 "전기차 구매보조금 대수를 지난해보다 두 배 이상 늘렸지만, 수요가 급증하면서 조기 마감됐다"고 설명했다.

한국수입자동차협회에 따르면 올 1∼6월 국내에서 판매된 전기차(승용)는 총 1만1천866대로, 상반기 기준 사상 처음으로 1만 대를 돌파했다.

인천시 관계자는 "남은 예산까지 모아 구매보조금을 지원했지만, 현시점에서는 추가경정예산안 반영이 어려워 올해에는 더는 전기차 보조금을 지급할 수 없게 됐다"며 "내년에는 정부에 1천400대분의 전기차 구매보조금을 요청하고 예산을 확보할 계획"이라고 했다.

/김주엽기자 kjy86@kyeongin.com

김주엽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