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요광장]e스포츠의 올림픽 도전

유승민

발행일 2018-08-22 제22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자카르타 AG서 6개 시범종목
최상위선수 보유 한국, 반길 일
육체적운동-전자기기 승부 '괴리'
게임 상업성·도핑·심판문제 숙제
갑론을박속 '올림픽 입성' 기대


수요광장 유승민10
유승민 IOC 선수위원
'여름은 더워야 여름이다'라는 말이 있지만 이건 더워도 너무 덥다. 이번 여름은 비정상적인 더위가 기승을 부리고 있다. 야외 활동이 주를 이루는 스포츠 종목들은 특히 더위에 큰 영향을 받는다. 축구는 경기시간을 저녁시간으로 늦추고, 경기 도중 열을 식히고 물을 마시는 휴식시간을 주는 쿨링 브레이크 제도를 도입하였고, 야구는 무더위 속 훈련시간을 단축하는 등 야외 스포츠들은 종목별로 자구책을 찾는 진풍경이 벌어지고 있다.

반면 오히려 찜통더위 속에서 빛을 보는 종목이 있는데 바로 실내 스포츠이다. 더위와 상관없이 에어컨 아래 실내에서 즐길 수 있는 탁구부터 배드민턴, 볼링, 수영 등의 실내 스포츠 종목의 경우 이용객이 급증하며 여름철 더위 특수를 누리고 있다고 한다. 특히 e스포츠의 경우 계절과 날씨에 전혀 영향을 받지 않는 종목이라고 볼 수 있다. 독자들에게 e스포츠라는 단어가 생소할 수 있겠다. e스포츠란 컴퓨터와 같은 전자기기로 특정게임을 하며 온라인으로 승부를 겨루는 게이머의 경기를 관전하는 것을 말한다. 체력소모가 크지 않은 게임을 스포츠라고 볼 수 있는가에 대한 논의가 계속되고 있지만 게임이 가지고 있는 목표성, 경쟁성, 승리 지향성 등이 스포츠의 특성을 지니고 있다는 점에서 e스포츠를 스포츠로 인정하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이런 분위기를 반영하여 OCA(아시아올림픽평의회)에서는 과감히 e스포츠를 이번 8월 18일 개막한 2018년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 게임 시범종목으로 확정하였고 2022년 중국 항저우 아시안게임에서는 정식종목으로 채택하였다. 이번 아시안게임에서는 개인전 클래식 로얄, 스타크래프트 2, 하스스톤, 위닝 일레븐 2018, 팀전으로는 리그오브레전드, 아레나오브발러(펜타스톰) 총 6개 종목에서 메달리스트들이 탄생하게 된다.

여가시간을 보내기 위해 소비하던 콘텐츠가 e스포츠로 자리잡고, 전 세계 수많은 팬들과 거대해진 시장의 지원을 등에 업고, 프로구단을 만들고, 리그를 만들고, 이제는 4년마다 있는 아시아의 스포츠 제전인 아시안게임에 입성하게 된 것은 굉장히 의미 있는 일이다. 지난 10여 년간 e스포츠 문화를 주도해 온 e스포츠 종주국이자 주요 종목 최상위 선수를 보유한 강국인 우리나라로서는 반가운 일이 아닐 수 없다.

필자는 지난 8월 7일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대한민국 선수단 결단식에 참석을 하였다. 800여명의 선수들 중에서도 유독 관심과 집중을 받은 선수가 있으니 바로 리그오브레전드 세계 최정상을 지키고 있는 페이커라는 닉네임으로 잘 알려져있는 이상혁 선수였다. 이 선수의 연봉은 국내 프로 스포츠 선수 중 최고 수준이라고 한다. e스포츠 시장이 얼마나 큰 영향력을 발휘하고 있는지 알 수 있는 대목이다. 이렇듯 e스포츠의 인기가 높아지고 아시안 게임까지 입성하자, 올림픽 정식 종목으로 채택될 수 있다는 기대감도 나오고 있다. 하지만 e스포츠의 올림픽 입성을 위해서는 넘어야 할 산들이 아직 많이 남아있다. 육체적인 movement(운동)가 기본이 되어 팀워크를 이루고 페어플레이를 한다는 올림픽 정신과 전자기기로 승부를 겨루는 e스포츠 간에 괴리감을 느끼는 스포츠 관계자들도 많이 있다. 또한 사람들이 즐기는 전체 게임 중 스포츠로 인정할 수 있는 게임은 5% 정도밖에 되지 않는 것도 하나의 문제. 선정성, 폭력성 그리고 중독성이 있는 게임들 속에서 스포츠로 인정할 수 있는 게임의 비율이 현저히 낮은 것도 사실이다. 또한 게임이란 특정 개발사가 이익을 목적으로 만들어낸 상품이라는 점에서의 지나친 상업성, 그리고 도핑 문제, 심판 양성 문제 등 풀어야 할 숙제들이 많이 있다.

앞으로 정통적인 스포츠의 가치를 앞세우며 e스포츠의 올림픽 종목 정식 채택을 반대하는 쪽과 새로운 패러다임을 제시하며 e스포츠가 올림픽 종목으로서 가치가 있다고 생각하는 쪽의 다양한 갑론을박이 펼쳐질 것이라고 예상을 해본다. 이번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은 e스포츠의 올림픽 종목 입성에 중요한 방향을 제시할 것으로 기대된다. e스포츠 각 종목의 우리나라 스타 선수들이 국제 대회에서 멋지게 활약하고 메달을 목에 거는 모습을 상상을 하니 1990년대 말 친구들과 어울려 스타크래프트를 즐겨 하던 필자의 기분이 묘해진다. e스포츠가 8월 18일 개막, 9월 2일 폐막하는 아시안게임 동안 한여름 뜨거운 더위 속에서 힘들었을 우리 국민들에게 시원한 청량제 같은 경기를 보여주길 기대하며, 대한민국 e스포츠 대표선수단에게 열렬한 응원을 보낸다.

/유승민 IOC 선수위원

유승민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