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분기 해외서 카드로 5조원 긁었다…6분기 만에 줄어

전분기보다 8% 감소…출국자 7% 줄어든 여파
외국인 국내 카드사용은 23억8천만달러, 작년보다 26%↑

연합뉴스

입력 2018-08-21 12:48:44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8082101001364900063761.jpg
13일 오전 인천국제공항 내 출국장이 막바지 휴가를 떠나려는 여행객들로 붐비고 있다. /연합뉴스

올해 2분기 내국인이 해외에서 카드로 결제한 금액이 약 5조원으로, 증가세가 다소 주춤했다.

한국은행이 21일 발표한 '2018년 2분기 중 거주자의 카드 해외사용 실적'을 보면 2분기에 해외 카드결제 금액은 46억7천만 달러다.

이 기간 평균 원/달러 환율(달러당 1,079.89원)을 적용하면 약 5조원에 달한다.

이는 사상최대를 기록한 1분기 50억7천만 달러에 비해 8.0% 적은 수준이다.

2분기 출국자 수가 689만명으로 1분기(743만명) 보다 7.3% 감소한 여파다.

해외 카드사용금액은 작년 1분기부터 증가세를 이어오며 사상최대 기록행진을 하다가 이번에 6분기 만에 줄었다. 전년 동기대비로는 11.5% 증가했다.

상반기로 보면 해외 카드 사용 금액이 97억4천만 달러로, 작년 같은 기간에 비해 18.7% 증가했다.

2분기 해외에서 사용한 카드 수는 1천553만5천장으로 전분기보다 2.2% 늘었다.

반면 카드 한 장당 사용금액은 300달러로 10% 줄었다. 이는 2016년 1분기 이래 가장 작은 수준이다.

카드 종류별 사용액은 신용카드가 33억5천만 달러로 1.4% 감소하는 데 그친 반면 체크카드는 12억6천만 달러, 직불카드는 5천700만 달러로 각각 21.0%와 29.7% 줄었다.

2분기에 비거주자가 국내에서 사용한 카드 금액은 23억8천만 달러로 전분기보다 14.6% 늘었다.

전년 동기대비 증가율이 26.6%로 6분기 만에 플러스로 돌아섰다.

카드 사용금액은 작년 1분기(24억5천만 달러) 이래 가장 큰 규모다.

중국 관광객이 다소 증가세로 돌아서고 동남아 등지에서도 관광객이 늘어난 영향으로 풀이된다.

상반기로 보면 사용금액이 44억5천만 달러로 작년 같은 기간에 비해 2.7% 늘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