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항만공사, 미·중 갈등 장기화 대비 원양항로 늘려야"

김주엽 기자

발행일 2018-08-22 제13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관련 대응전략 세미나'서 목소리
미·중 화물 환적기능 유치 의견도


미·중 무역갈등 장기화에 대비해 인천항만공사가 원양항로 유치에 적극 나서야 한다는 조언이 나왔다.

21일 인천항만공사 주최 '미·중 무역갈등 영향 및 인천항 대응전략' 세미나에서 토론자로 나온 인천상공회의소 김기완 상근부회장은 "미·중 무역갈등과 같은 대외 환경 변화에 인천항이 견딜 수 있도록 중국에 치우쳐 있는 시장을 다변화하는 노력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미국은 500억 달러 규모의 중국산 제품에 25%의 관세를 물리기로 하고 지난달 6일 1차로 340억 달러어치에 고율 관세를 부과했다.

중국은 이에 대응해 같은 규모의 보복 관세를 발효한 상태며, 미국은 23일부터 160억 달러 규모의 중국 수입품에 대해 25% 관세를 부과하기로 했다. 2천억 달러 규모의 중국 제품에 추가 관세를 물리기 위한 공청회도 이번 주 진행할 예정이다.

세미나 참석자들은 미·중 무역갈등 심화로 전 세계 무역시장이 침체된다면 인천항도 직접적인 영향을 받을 수밖에 없다고 설명했다.

올 상반기 인천항의 대(對)중국 컨테이너 물동량은 89만4천112TEU(1TEU는 20피트짜리 컨테이너 1대분)로, 전체 물동량(152만4천200TEU)의 58.6%를 차지했다.

김 부회장은 "인천항 컨테이너 항로 49개 가운데 원양항로는 아프리카, 미주, 중동, 호주 항로 등 4개에 불과하다"며 "원양항로 확대는 인천항이 대외 환경 변화에 흔들리지 않고 발전할 수 있는 토대가 될 뿐만 아니라 인천 등 수도권 기업의 물류비 절감에도 이바지할 것"이라고 했다.

부산항이 수행하고 있는 미·중 화물의 환적 기능을 인천항이 일부 유치해야 한다는 의견도 나왔다. 포워더 업체인 유로라인글로벌(주) 김성현 대표는 "미주 항로가 개설되면 수도권에 있는 미국 수출업체들이 인천항을 이용하는 경우가 많아지고, 인천항 화물도 증가할 것"이라고 했다.

/김주엽기자 kjy86@kyeongin.com

김주엽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