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류사회' 수애 "파격 노출·베드신? 시나리오에 설득 당해"

디지털뉴스부

입력 2018-08-22 13:34:12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3245.jpg
개봉을 앞둔 영화 '상류사회'의 배우 수애가 22일 서울 종로구 팔판동의 한 카페에서 인터뷰에 앞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연합뉴스
 

영화 '상류사회' 수애가 파격 노출과 베드신에 대한 생각을 밝혔다.

수애는 22일 오전 서울 삼청동의 한 카페에서 인터뷰를 갖고 영화 '상류사회'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수애는 극중 미술관 관장이라는 야망을 위해 몸부림치는 큐레이터 오수연 역을 맡았다.

이번 작품을 통해 수애는 그동안의 작품과는 다른 캐릭터로 완벽 변신했으며, 특히 파격적인 노출과 베드신도 담겼다. 수애는 극 중 이진욱과 베드신을 펼친다.

수애는 "노출신은 이해가 됐던 부분이고 꼭 필요한 신이라서 선택했다. 시나리오에 설득당했다"고 말했다.

이어 "베드신 장면은 촬영 전에 변혁 감독님과 논의를 마치고 배려해줬다. 사전에 이야기를 끝내고 현장에서 감독님의 배려 속에 편하게 촬영했다"고 언급했다.

수애는 "'상류사회'가 인생작이 되기보다는 호평이 많았으면 좋겠다는 생각이다"고 덧붙였다.

/디지털뉴스부 


디지털뉴스부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