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영표 "자영업자 근로장려세제, 지급대상·액수 확대"… 갑질 대책도 마련

디지털뉴스부

입력 2018-08-22 08:28:02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8082201001444400067651.jpg
자영업자 근로장려세제 지급대상·액수 대폭 확대.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연합뉴스

영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정부·여당은 자영업자를 상대로 근로장려세제(EITC) 지급대상과 지급액을 대폭 확대할 것"이라고 22일 말했다.

홍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소상공인·자영업자 지원대책' 당정 회의에 참석, 모두발언에서 "(여러 문제가) 복합적으로 작용해 자영업자의 어려움을 가중시키고 있어 대책도 다각적이고 종합적인 관점에서 마련해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와 함께 사회보험료 지원도 확대하고, 카드수수료 부담을 덜 계획이며 금융기관 대책도 늘리겠다고 덧붙였다.

홍 원내대표는 "8월 중으로 상가임대차보호법을 개정해 소상공인이 맘 편하게 장사할 환경을 만들겠다"며 "가맹본부의 갑질을 막기 위해 가맹사업법 개정도 적극적으로 추진하겠다"고 약속했다.

/디지털뉴스부

디지털뉴스부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