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현, 윈스턴 세일럼오픈서 로페스 완파… 베레티니와 16강 맞대결

김지혜 기자

입력 2018-08-22 09:34:56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8080301000217000008541.jpg
정현, 윈스턴 세일럼오픈서 로페스 완파. 16강 진출. /AP=연합뉴스

정현(23위·한국체대)이 ATP 투어 윈스턴 세일럼오픈서 로페스를 꺾고, 16강에 진출했다. 

정현은 22일(한국시간) 미국 노스캐롤라이나주 윈스턴 세일럼서 열린 남자프로테니스(ATP) 윈스턴 세일럼 오픈(총상금 77만8천70달러) 대회 사흘째 남자단식 2회전에서 기예르모 가르시아 로페스(69위·스페인)를 2-0(7-6<7-4> 6-2)으로 꺾었다.

전날 경기는 1세트 타이브레이크에서 정현이 5-2로 앞선 가운데, 비가 쏟아지면서 우천순연됐다.

재개한 경기서 가르시아는 역전을 노렸고, 정현은 이를 침착하게 받아넘기면서 경기를 마무리했다.

정현은 서브 에이스 4개, 더블 폴트 5개로 서비스에서 어려움을 겪었다. 그러나 첫 서브에서 77%의 득점 성공률을 기록하며 다소 안정적으로 경기를 풀어갔다.

지난해 이 대회 8강까지 올랐던 정현은 16강전서 1996년생 동갑내기인 마테오 베레티니(60위·이탈리아)와 맞붙는다.

2014년 프로에 데뷔한 정현보다 1년 늦게 프로 무대에 뛰어든 베레티니는 지난달 스위스 그슈타트에서 열린 스위스오픈에서 데뷔 첫 ATP투어 남자단식 우승 트로피를 들어올렸다.

올해 초까지만 해도 ATP투어보다 한 단계 아래인 챌린저 대회에 주로 출전한 베레티니는 기량이 급성장해 최근 10경기에서는 9승 1패를 기록 중이다. 이에 치열한 접전이 예상된다.

정현과 베레티니의 투어 대회 맞대결은 이번이 처음이다.

정현은 이 대회를 마친 뒤 곧바로 올해 마지막 메이저대회인 US오픈에 출전한다.

/김지혜기자 keemjye@kyeongin.com

김지혜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