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 이산가족, 오늘 작별 상봉… '짧은 만남, 다시 긴 이별'

디지털뉴스부

입력 2018-08-22 10:18:07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8082201001451400068151.jpg
남북 이산가족, 오늘 작별 상봉. 제21차 이산가족 상봉행사 1회차 둘째날인 21일 오후 금강산호텔에서 열린 단체상봉에서 남측 이금섬(92)할머니와 북측의 아들 리상철(71)이 손을 잡고 대화를 나누고 있다. /금강산=연합뉴스

남북 이산가족이 오늘(22일) 작별 상봉을 하고있다. 

1차 상봉 마지막 날인 이날 오전 10시부터 남북 이산가족들은 금강산호텔에서 2박 3일 상봉 일정의 마지막 순서인 작별상봉을 진행 중이다. 

작별상봉 및 공동중식 시간은 당초 2시간으로 예정돼 있었지만, 남측의 제의를 북측이 수용하면서 총 3시간으로 늘었다.

북측 언니와 동생을 만난 배순희(82) 씨는 이날 작별상봉에 앞서 아침 일찍 식사한 뒤 "사흘 시간이 빨리 간 것 같다"며 "마지막 상봉이라고 하니 아쉽다"고 털어놨다.

2018082201001451400068152.jpg
남북 이산가족, 오늘 작별 상봉. 제21차 이산가족 상봉행사 1회차 둘째날인 21일 북한 금강산호텔에서 열린 단체상봉에서 남측 백민준(93) 할아버지의 북측 가족들이 눈물을 흘리고 있다. /연합뉴스=뉴스통신취재단

형수·조카와 만난 김종태(81) 씨는 "오늘이 마지막인데 영영 못 만나게 될 거지만, 죽기 전에 통일 안 되면 영영 못 만나게 되겠지만. 그래도 헤어질 때 '잘 있어라'라고 말하고 헤어져야지"라며 이별 준비를 했다.

작별상봉을 마치면 남측 상봉단은 오후 1시 30분 금강산을 떠나 육로를 통해 남쪽으로 귀환한다.

지난 20일 금강산호텔에서 약 65년 만에 감격스러운 상봉을 한 남북 이산가족들은 21일까지 두 차례 단체상봉과 개별상봉, 환영 만찬, 객실 중식 등 5차례에 걸쳐 9시간 동안 만남의 시간을 가졌다.

북측 이산가족이 남쪽의 가족들과 만나는 2차 상봉은 24∼26일 1차와 동일한 방식으로 진행된다.

/디지털뉴스부

디지털뉴스부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