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백여명 차인(茶人) '열공모드'

김영준 기자

발행일 2018-08-23 제16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17년도 하계연수회 사진
지난해 열린 (사)한국차문화협회의 하계연수회 모습. /한국차문화협회 제공

차문화協 25·26일 문경에서 하계연수회
지도사범 자격증 수여 인문학 특강 진행

(사)한국차문화협회(이사장·최소연)가 오는 25~26일 문경 STX리조트에서 '제51회 하계연수회'를 개최한다.

전국 27개 지부(일본 교토지부 포함)에서 활동 중인 550여명의 차인(茶人)들이 참석할 예정인 올해 하계 연수회는 자격증 수여 및 인문학 특강으로 구성됐다.

특강은 '한옥에서 느끼는 삶의 이야기'(서정호 공주대 문화재보존과학과 교수), '치매'(이현 가천대 길병원 교수), '우리나라 음악을 쉽게 이해하기'(윤명구 경북대 국악학과 교수) 등의 주제로 진행된다.

이어서 제15기 한국차문화대학원 전문사범(1급), 제54기 지도사범(2급)과 준사범(3급)의 수료식이 진행될 예정이다.

전문사범은 준사범과 지도사범을 거쳐 1년 심화과정을 마친 회원으로, 등록 민간자격인 인성차문화예절지도사 1급과 인성교육예절지도사 1급이 수여된다.

지도사범과 준사범은 2년간의 교육을 마친 회원으로, 인성차문화예절지도사 2급과 3급의 자격증이 각각 수여된다.

또한 올해 신설된 '홍차티마스터' 자격증도 수여된다. 홍차티마스터 자격증은 우리 전통차를 넘어 다양한 차를 공부하고자 하는 회원들을 위해 만들어졌다. 홍차의 기초, 중급, 고급의 전 과정을 교육받은 후 자격증을 받을 수 있다.

지금까지 수료한 인성차문화예절지도사는 연인원 4천여 명에 달하며 전국 26개 지부와 해외의 교토지부에서 회원 3만여 명이 활동하고 있다.

한국차문화협회는 매년 3월과 9월에 1년 과정인 한국차문화대학원(전문사범)과 2년 과정인 인성차문화예절지도사(지도사범)과정을 시작하며, 매년 200여명의 인성차문화예절지도사를 배출하고 있다. 이밖에 4월에는 전국의 청소년을 대상으로 '전국청소년차문화전'을, 9월에는 '전국인설차문화전 차예절 경연대회'를 열어 건강한 미래의 차인을 양성하고 있다.

/김영준기자 kyj@kyeongin.com

김영준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