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상풍력·태양광… 신재생에너지 25%까지 끌어올린다

윤설아 기자

발행일 2018-08-23 제3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인천에너지정책포럼
22일 '인천시 에너지전환 정책 포럼'이 열린 인천문화예술회관에서 참가자들이 토론을 벌이고 있다. /김용국기자 yong@kyeongin.com

인천시, 중장기 계획 용역 보고회
4%대 발전량 2035년까지 상향키로
공장 열회수 '네가와트' 발전 구축
연료전지·바이오·자립 섬 확대도

인천시가 인천의 특성에 맞는 에너지 정책으로 2035년까지 신재생에너지 발전량을 전체의 25%까지 끌어올리는 로드맵을 구체화했다.

인천시는 22일 오후 인천문화예술회관에서 열린 '인천시 에너지전환 정책 포럼'에서 인천시 신재생에너지 보급 중장기계획 수립 용역 중간보고회를 열었다.

시는 이날 전력수요량 대비 4%대에 그치는 신재생에너지 발전량 비율을 2020년 7%(1천690GWh), 2025년 16%(3천939GWh), 2035년 25%(6천361GWh)까지 올리기로 하고 인천 지역의 특성을 반영한 신재생에너지 정책을 추진한다고 22일 밝혔다.

시는 인천 해양 특성에 맞게 '인천 해상풍력 발전단지'를 조성할 계획이다.

시는 대초지도 해상과 덕적도 외해에 600MW급의 발전단지 조성에 대한 예비타당성 조사를 벌여 사업성 확보가 타당하다는 의견을 받았다.

인천은 14개 산업단지가 모여 있는 만큼 이를 활용한 태양광 에너지 발전에도 주력하기로 했다. 시는 산업단지 지붕에 350MW급의 태양광 발전설비를 설치하는 '스마트에너지팩토리' 사업을 중점 추진할 계획이다.

공공건물 지붕, 주차장 등에도 태양광 발전설비를 1천MW까지 설치할 예정이다. 이밖에 연료전지, 바이오, 음식폐기물 등을 활용한 기타 신재생에너지도 확대하고, 덕적도와 백아도에서 시행하는 에너지 자립섬 사업은 백령도, 연평도 등 다른 섬까지 늘려갈 방침이다.

화력·원자력 발전소를 짓지 않고 절약한 에너지를 회수하는 '네가와트(Negawatt·Negative+Megawatt의 합성어)' 발전소도 구축하기로 했다.

시는 SK인천석유화학에서 발생하는 450℃ 수준의 열을 회수·재사용해 200MW 수준의 전력을 공급하는 소형 발전소를 조성할 계획이다.

인천 지역 신재생에너지원별 발전량은 2016년 기준 바이오에너지가 67%로 가장 많고, 연료전지가 11.7%, 태양광이 6.1%, 폐기물이 5.7% 순이다.

에너지 소비량은 수송 분야가 45.2%로 가장 많고, 산업 분야가 37.4%, 가정·사업용이 14.9% 순이다.

시는 이날 포럼에서 중간보고회를 발표한 후 시민과 전문가들의 이야기를 수렴했으며 전문가들의 제언은 용역에 반영할 방침이다.

박영길 시 에너지정책과장은 "용역 결과가 연말에 나오는 대로 구체적인 사업을 추진해 나가겠다"며 "이번 신재생 에너지 정책은 인천 특성에 맞는 정책은 물론 에너지를 효율적으로 절약하고 활용하는 방향으로 추진하는 것이 핵심"이라고 말했다.

/윤설아기자 say@kyeongin.com

윤설아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