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산하기관 체질 개선… '이재명표 개편' 본격화되나

강기정 기자

발행일 2018-08-23 제4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기존 기관 업무 대대적 진단작업
상권활성화 경기시장상권진흥원
경기교통공사 설립검토작업착수
신설땐 경과원 업무 축소 불가피

'이재명호 경기도'가 올해 하반기 산하기관 개편 작업에 착수한다.

기존 산하기관 업무에 대해 대대적으로 진단 작업을 진행하는 한편, 경기시장상권진흥원·경기교통공사 등 공약으로 내걸었던 산하기관의 신설 작업 역시 본격화한 것이다.

경기도는 1차 추가경정예산안에 도·공공기관 조직체계 개선방안 연구 비용으로 5억원을 편성했다.

각 산하기관이 도청 내 실·국과 보조를 맞춰 분야별로 다양한 업무를 수행하고 있지만, 도청 내 조직과 산하기관들을 연계해 세세하게 진단하는 작업이 제대로 이뤄지지 않았다는 판단에서다.

예산이 확정되면 오는 11월부터 내년 6월까지 8개월간 해당 실·국과 기관 업무가 서로 중복되는 부분은 없는지, 각 업무의 수행 방식이 적절하고 효율적인지 등을 진단하고 개편안을 제시한다는 계획이다.

진단 결과에 따라 각 기관별로 업무 조정이 대폭 이뤄질 것으로 점쳐진다. 이미 TF팀 등을 통해 내부 진단이 한차례 이뤄진 경우 활동 결과를 업무 조정안에 상당부분 반영할 전망이다.

도 문화체육관광국은 산하 공공기관인 경기문화재단·문화의전당·경기관광공사·(사)DMZ국제다큐영화제에 대한 TF팀을 각각 구성해 현재 기관별 운영 방안 등을 논의 중이다.

이러한 가운데 도가 이재명 지사의 공약인 경기시장상권진흥원·경기교통공사 설립 작업에 돌입하면서, 조직 진단 결과가 기존 기관의 통·폐합으로까지 이어질지에 대해서도 관심이 쏠리고 있다.

도는 22일 전통시장·골목상권 활성화를 위한 경기시장상권진흥원을 내년 7월에 설립하겠다는 계획을 밝혔다. 권역별 센터를 통해 도내 전통시장·소상공인들이 겪는 어려움을 해소하는 한편, 내년 3월부터 순차적으로 도 전역에 도입되는 지역화폐를 통합관리하는 허브 역할 등을 담당할 것으로 보인다.

도는 진흥원 설립을 위해 1차 추경에 타당성 조사 용역비 7천만원을 편성했다. 이후 예산이 확정돼 타당성 조사를 마치면 행정안전부 협의를 거쳐 중소벤처기업부 허가를 받아야 한다.

진흥원이 신설되면 기존에 전통시장 지원 등을 담당하던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의 업무 축소가 불가피할 전망이다. 여기에 도는 2020년 설립을 목표로 내세운 경기교통공사에 대해서도 이번 추경에 타당성 조사 연구용역비 1억원을 편성했다.

예산이 확정되면 마찬가지로 기관 설립이 타당한지 검토작업이 이뤄지게 된다.

/강기정기자 kanggj@kyeongin.com

강기정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