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버워치, 게임 내 부산맵 추가… 용궁사 주요거점 중 하나

디지털뉴스부

입력 2018-08-22 19:05:48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8082201001526500071551.jpg
오버워치 부산맵 추가 /연합뉴스=블리자드 제공

블리자드 엔터테인먼트의 인기 슈팅 게임 '오버워치'에 부산의 모습을 담은 전장(맵)이 추가됐다.

블리자드 엔터테인먼트 제프 카플란 디렉터 겸 부사장은 22일 서울 광진구 예스24 라이브홀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오버워치 최초의 한국 전장인 부산맵을 공개했다.

그는 "사찰(용궁사), 시내, 메카 기지를 중심으로 부산의 역사적, 문화적 요소를 곳곳에 녹여냈다"며 "한국 대도시에서 볼 수 있는 PC방, 노래방, 기차역 등 요소를 배치했고 최대한 부산과 흡사하게 만들려고 했다"고 설명했다.

부산 맵을 디자인하는 데는 한국계 미국인인 데이비드 강 오버워치 콘셉트 아티스트의 공이 컸다.

그는 작년 부산을 방문해 부산의 명물, 명소의 사진을 찍고 이를 참고해 사계절을 표현한 맵을 만들었다. 부산 자갈치 시장, 카페, 기차역 음향도 들어갔다.

데이비드 강은 "부산을 답사하면서 처음 간 곳이 용궁사였는데 아름다움을 느껴 주요 거점 중 하나로 넣게 됐다"며 "부모님 나라의 문화를 기반으로 한 콘텐츠를 넣게 돼서 개인적으로 영광스럽다"고 전했다.

제프 카플란 부사장은 "스타크래프트부터 한국은 블리자드에 굉장히 중요한 국가이고 블리자드 내 한국 개발자도 많다"라며 "부산을 시작으로 앞으로 게임 내 한국 맵을 더 추가하고 싶다"고 밝혔다.

블리자드는 이날 전직 프로게이머 출신의 한국인 영웅인 '디바(D.Va)'(본명 송하나)에 대한 단편 애니메이션 '슈팅 스타'도 공개했다.

블리자드는 이날부터 23일까지 예스24 라이브홀에서 오버워치 개발자 5명이 참여하는 유저 행사 '팬 페스티벌'을 연다.

/디지털뉴스부

디지털뉴스부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