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北제재 빨리 풀어주고 싶지만, 비핵화 먼저 이뤄져야"

디지털뉴스부

입력 2018-08-23 01:16:07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8082301001543600072431.jpg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1일(현지시간) 웨스트버지니아 주 찰스턴에서 열린 중간선거 유세 집회에서 연설하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연설에서 중국경제가 미국보다 커지기 위해 빠른 성장 경로를 밟는 일은 더는 없을 것이라며 미중 무역협상의 타결에도 시간이 소요될 것이라고 밝혔다. /AP=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대북 제재를 빨리 풀어주고 싶다는 입장을 밝혔지만 비핵화가 먼저 이뤄져야 한다며 '선(先) 비핵화' 원칙을 재차 언급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21일(현지시간) 웨스트버지니아주(州) 찰스턴에서 열린 '미국을 위대하게' 집회 연설에서 지지자들을 향해 "지난 3개월 동안 김정은 위원장과 좋은 관계를 유지하고 있다. 그러나 제재를 풀지는 않았다. 엄청난 제재를 하고 있다"면서 "제재를 빨리 풀어주고 싶지만, 북한이 핵을 제거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우리는 핵을 제거해야 한다. 그것을 제거해야 한다"라고 거듭 비핵화를 강조했다.

비핵화라는 전제를 달았지만 제재를 빨리 풀어주고 싶다는 표현을 쓴 그의 발언은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의 4차 방북 추진 등 비핵화 정국을 가를 중대 분수령을 앞두고 대북 제재에 강하게 반발하는 북한 달래기 차원으로 보인다.

미 정부는 이달 들어서만 3차례나 북한에 대한 제재를 추가하며 북한을 압박하고 있고,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직접 "강도적 제재 봉쇄"라고 발끈하고 나섰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김 위원장을 자극하는 발언도 삼갔다. 그는 "여러분도 기억하겠지만, 처음에는 (서로) 매우 적대적이었다"면서 "엘튼 존을 기억하느냐"고 물었다. 엘튼 존의 노래 '로켓맨'을 빌어 김 위원장을 '리틀 로켓맨'이라고 비난하는 등 서로 '말 폭탄'을 주고받은 사실을 떠올리게 한 것이다.

그러나 트럼프 대통령은 "김 위원장을 모욕하고 싶지 않기 때문에 (그때) 말을 하지는 않겠다"고 비켜가는 모습도 보였다.

그는 김 위원장과 '궁합'이 좋다는 말도 여러 번 하고, 북한 비핵화 전망도 밝게 봤다.

트럼프 대통령은 "여러분에게 김정은과 아주 잘 지내고 있다고 말할 수 있다. 아주 잘, 케미스트리(궁합)도 좋다. 무슨 일이 일어날지 누가 알겠느냐"면서 "내 말은 잘 될 수 있다는 것이다"라고 덧붙였다.

/디지털뉴스부

디지털뉴스부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