텍사스 추신수, 23일 만에 대포 '쾅'… 리드오프 홈런으로 시즌 21호

4타수 1안타, 1볼넷, 2득점, 1타점…타율 0.282

박주우 기자

입력 2018-08-23 09:22:25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8082301001546700072611.jpg
텍사스 레인저스 추신수가 23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오클랜드 알라메다 카운티 콜리시엄에서 열린 오클랜드 애슬레틱스와의 원정경기에 1회초 선두타자 홈런을 쏘아 올렸다. 사진은 홈에서 루그네드 오도어의 축하를 받고 있는 추신수. /AP=연합뉴스

텍사스 레인저스 추신수(36)가 모처럼 대포를 쏘아 올렸다. 

8월 들어 첫 홈런포로 자신의 시즌 최다기록에 1개 차로 다가섰다.

추신수는 23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오클랜드 알라메다 카운티 콜리시엄에서 열린 오클랜드 애슬레틱스와 원정경기에 1회초 리드오프 홈런을 쏘아 올리며 4타수 1안타, 1볼넷, 2득점, 1타점을 기록했다.

시즌 타율은 0.282로 떨어졌으나 13경기 연속 출루 행진을 이어갔다.

1회초 선두타자로 나선 추신수는 오클랜드 선발투수 에드윈 잭슨의 초구를 그대로 밀어여 좌측 펜스를 넘기는 솔로 홈런을 터트렸다. 시즌 21호 홈런이자 올시즌 4번째 리드오프 홈런이다.

추신수가 홈런을 친 것은 7월 31일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전에서 시즌 19호와 20호를 기록한 뒤 23일 만이다.

올 시즌 21호 홈런을 기록한 추신수는 1개만 추가하면 자신의 한 시즌 최다홈런과 타이가 된다. 현재 홈런페이스는 26개다.

추신수는 2010년과 2015년, 2017년에 각각 시즌 22홈런을 기록한 바 있다.

첫 타석부터 대포를 쏘아올린 1-0으로 앞선 3회초에는 볼넷으로 걸어나가 아드리안 벨트레의 적시타 때 홈을 밟아 득점을 올렸다.

4회에는 중견수 뜬공으로 물러났고 6회에는 삼진으로 돌아섰다. 8회에는 유격수 땅볼로 물러나며 이날 타격을 마무리 했다.

한편 텍사스는 선발 마이크 마이너가 6이닝을 1안타 무실점 호투에 4-2로 승리했다.

/박주우기자 neojo@kyeongin.com

박주우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