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시, 2019년 생활임금 시급액 '1만원' 확정

박승용 기자

입력 2018-08-23 11:26:23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용인시가 시 소속 기간제 근로자에 적용하는 내년 생활임금액을 법정 최저임금 8천350원보다 1천650원 많은 1만원으로 확정했다.

이는 올해 생활임금액 8천900원에서 12.5% 인상된 금액으로 경기도가 확정 고시한 내년 생활임금과 같다.

시는 시청 컨퍼런스룸에서 생활임금심의위원회를 열고 2019년도 생활임금을 이 같이 확정했다.

이에 따라 단기 계약으로 근무하는 시 소속근로자, 출자, 출연기관 소속 근로자 410명은 내년 1월1일부터 인상된 임금을 적용받게 된다.

이에 따라 이들 근로자들은 주 40시간 기준 유휴시간을 포함해 209시간을 일할 경우 내년에 209만원을 급여로 받게 된다.

다만 단순노무 공공근로사업, 지역공동체 일자리 사업 등 국·도비 보조사업 근로자와 생활임금 이상의 급여를 받고 있는 근로자 등에는 적용되지 않는다.

시는 시급 인상에 따라 약 16억2천268만원 상당의 추가 재정 투입이 예상될 것으로 보고 내년 예산에 이를 반영할 계획이다.

생활임금이란 근로자의 주거비, 교육비, 문화비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기본적인 생활을 유지할 수 있는 금액으로 각 자치단체가 정함에 따라 지자체별로는 약간의 차이가 있다.

시는 지난 2016년에 '용인시 생활임금 조례' 제정 후 처음으로 생활임금제를 도입, 매년 생활임금을 결정 고시하고 있다. 2017년 용인시 생활임금은 7천470원, 2018년에는 8천900원이었다.

시 관계자는 "내년 생활임금은 현 정부의 주요 국정과제인 최저임금 1만원 공약을 적극 반영해 결정한 것"이라며 "생활임금이 민간으로 확대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용인/박승용기자 psy@kyeongin.com

박승용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