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160억달러 中수입품에 25% 관세 발효…미중 무역전쟁 또 격돌

박상일 기자

입력 2018-08-23 13:36:56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8082301001568900073861.jpg
미국과 중국의 무역갈등이 깊어지고 있는 가운데 23일(현지시간) 미국 정부가 160억 달러 규모의 중국 제품에 대한 25% 관세부과에 돌입했다. 사진은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연합뉴스DB 합성

미국과 중국의 '무역 전쟁'이 격화되고 있는 가운데, 전 세계의 이목이 집중됐던 미국의 중국산 제품 추가 관세부과가 결국 시작됐다.

22일부터 미국과 중국이 무역마찰 해소를 위한 협상을 진행하고 있는 가운데 개시된 미국의 관세 부과로 협상에 난항이 빚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이에 따라 미국과 중국에 중간재 등을 수출하는 한국의 수출기업들도 적지 않은 타격이 예상된다. 전 세계에서 가장 교역 규모가 큰 양국이 무역전쟁을 계속함에 따라 세계 경제에도 적지 않은 파장이 이어질 것으로 우려된다.

미국 정부는 23일(현지시간)부터 160억달러(약 18조원) 규모의 중국산 수입품에 대한 25% 관세부과에 돌입했다고 밝혔다.

미국 정부는 앞서 지난달 6일에도 340억달러(약 38조원)에 달하는 중국산 수입 제품에 대해 관세를 부과하며 중국과의 무역 전쟁에 기름을 부었다. 이번 추가 관세 조치로 트럼프 미 정부가 25% 고율 관세를 부과한 중국산 제품은 모두 1천97개 품목 500억달러 규모가 됐다.

미국의 수입 규제에 강력하게 반발하며 대응 관세를 부과해온 중국 역시 이날부터 똑같이 160억 달러 규모의 미국산 수입 제품에 대해 25% 관세 부과를 개시했다.

중국 상무부 대변인은 이날 미국의 관세부과 소식이 전해진 직후인 낮 12시(현지시간)께 담화를 내고 "중국은 이에 결연히 반대하며 부득이 계속해서 필요한 반격을 할 수밖에 없다"며 "중국은 자유무역과 다자주의 체제를 수호함과 동시에 스스로의 합법적인 권익을 수호하기 위해 WTO 분쟁 조정 기구에 이번 관세부과 문제를 제소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같은 상황속에 미국 정부가 추가로 2천억달러 규모의 중국 제품에 관세를 부과하기 위해 무역대표부(USTR) 공청회를 20일부터 진행하고 있어, 관세를 앞세운 미·중 양국의 무역전쟁은 앞으로도 점입가경의 상황에 빠져들 것으로 전망된다.

미국과 중국은 22일부터 이틀 일정으로 워싱턴에서 차관급 협상을 진행하고 있으나 좀처럼 실마리를 풀어가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지난 6월에도 윌버 로스 미국 상무장관과 류허(劉鶴) 중국 부총리가 만나 협상을 벌였지만 큰 성과를 내지 못했다. 이번에는 왕서우원(王受文) 중국 상무부 부부장과 데이비드 멀패스 미국 재무부 차관이 협상을 벌이고 있다. 

/박상일기자 metro@kyeongin.com

박상일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