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성시, 태풍 '솔릭' 대비 긴급 점검 나서

김학석 기자

입력 2018-08-23 14:22:38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8082301001574300074101.jpg
화성시, 태풍 '솔릭' 대비 긴급 점검 나서. /화성시

황성태 화성부시장이 23일 오전 수협, 항포구별 어촌계와 함께 궁평항과 전곡항 일대를 방문해 '제19호 태풍 솔릭'북상에 따른 대응상황 점검에 나섰다.

황 부시장은 선박 대피 및 시설물 관리 현황을 점검하고 태풍대비 철저한 준비를 요청했다.

시는 이날 재난대책본부를 구성하고 태풍 특보 해제 시 까지 특별 관리에 나섰으며, 크레인 4대를 동원해 궁평항 49척, 매향 2항 32척 등 총 255척의 어선을 육상으로 인양·결박 조치했다. 

2018082301001574300074102.jpg
화성시, 태풍 '솔릭' 대비 긴급 점검 나서. /화성시

한 정전을 대비해 수산물 직판장에는 예비발전시설 2대 등을 긴급 배치했으며, 태풍이 관내를 진입하는 새벽 3시부터 다음날 9시까지 각 항에서 현장 비상근무로 태풍 피해 최소화에 나설 계획이다. 

한편, 태풍 솔릭은 강한 풍랑을 동반한 중형급 태풍으로 서해안을 따라 올라와 우리나라를 관통할 것으로 예상된다. 

화성/김학석기자 marskim@kyeongin.com

2018082301001574300074103.jpg
화성시, 태풍 '솔릭' 대비 긴급 점검 나서. /화성시

김학석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