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업지원 중장년층까지 확대"… "사회적경제 조직 활성화해야"

인천시 내년도 경제산업분야 주민참여예산 정책토론회

윤설아 기자

발행일 2018-08-24 제3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일자리 창출위한 다양한 방법 제시
우선순위 밀린 농축산정책 지적도

인천시가 내년도 경제산업분야 예산편성을 위한 주민참여예산 정책토론회를 개최했다. 전문가들은 일자리 창출을 위한 창업·기업 지원과 사회적경제 활성화, 농업 분야 지원 등을 주문했다.

23일 인천시청 대회의실에서 열린 '2019년도 예산편성을 위한 경제산업분야 주민참여예산 정책토론회'에서는 일자리경제국, 투자유치산업국, 경제자유구역청 관계자들과 경제산업분과위원회, 전문가 등 60여 명이 참석했다.

토론회는 시 관계자들이 주제 발표를 하면 각 분야 전문가들이 토론을 하고 시민들이 자유롭게 예산 편성 제안을 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토론에서 손동원 인하대학교 경영학과 교수는 창업 지원을 통한 일자리 창출 정책을 강조했다.

손동원 교수는 "일자리 창출이 매우 중요한 과제인 만큼 일자리에 공헌할 창업 지원 예산이 더 늘어야 한다고 판단된다"며 "청년층에 한정할 것이 아닌 중장년층까지 확대한 프로그램을 마련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윤희택 인천상공회의소 경제산업부장은 기업 활력을 위한 예산 편성을 요청했다.

윤희택 부장은 "제조업 지원, 영세 기업 규모 확대, 중소기업과 대기업 공생 구조 마련을 위한 예산 편성이 필요하다"며 "대기업 유치를 위한 전담 부서 신설, 부평미군기지를 '제2의 판교테크노밸리'로 만드는 등 제4차산업혁명에도 대비해야 할 것"이라고 제안했다.

사회적경제 조직 활성화를 위한 예산 지원을 늘려야 한다는 지적도 나왔다.

송영석 사회적경제네트워크 이사는 "참여예산 확대가 일회성 민원 문제 해결에 집중하는 것을 극복하고 협동조합, 마을기업, 사회적기업 등 사회적 경제 조직을 지원하는 것이 필요하다"며 "사회적경제 민관협치기구 구성에 예산을 지원해 상시적인 민관협치 체계를 구축하고 사무실, 창업보육공간 등 인프라를 구축해 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농축산업과 관련한 예산 편성에 있어서 난관이 많다는 점도 지적됐다.

이기연 농협중앙회 인천지역본부 경제지원단장은 "매년 신규발굴사업에 대한 예산은 전혀 반영되지 못하고 기존 사업이 감액돼 사업 추진에 어려움이 있고, 부족예산은 다시 추경에서 확보하는 일이 안타깝다"며 "인천 농축산업이 도시개발과 경제 논리에 밀려 소외되지 않도록 꼼꼼한 농축산정책을 추진해달라"고 당부했다.

이기연 단장은 인천 농업 발전을 위해 농업생산기반 시설 지속지원, 농촌 지역 복지 강화, 인천 푸드플랜·먹거리통합지원센터 설치, 안전한 축산물 공급 정책지원 등을 요청했다.

시 관계자는 "지난해에는 시민 반영 예산이 1억5천만원 규모였지만 올해는 크게 늘 것으로 보고 있다"며 "전문가들과 주민들의 의견을 수렴해 반영할 수 있는 것이 있는지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윤설아기자 say@kyeongin.com

윤설아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