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의점 샐러드, 20∼30대 직장인이 식사 대용으로 많이 사

GS25, 올해 샐러드 매출 3배↑

연합뉴스

입력 2018-08-24 09:33:16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편의점에서 간단하게 식사 대용으로 즐길 수 있는 샐러드의 인기가 나날이 높아지고 있다.

GS리테일이 운영하는 GS25는 올해 들어 이달 23일까지 샐러드 매출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78.6% 증가했다고 24일 밝혔다.

연도별로 샐러드 매출은 2015년 209.1%, 2016년 144.4%, 지난해 179.7%로 해마다 높은 증가율을 보였으며 올해 들어 가장 높은 증가율을 기록했다.

다이어트와 체형 관리에 관심이 많은 20∼30대 직장인이 식사 대용으로 샐러드를 가장 많이 구매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실제로 GS25가 연령대별 매출을 분석한 결과 20∼30대 매출 비중이 66%였다.

시간대별 매출은 점심과 저녁 시간대인 오전 10시∼오후 2시(31.4%), 오후 6∼10시(38.4%)의 비중이 하루 중 70% 가까이 차지하며 압도적으로 높았다.

상권별로는 직장인들이 많은 오피스 상권 매출 비중이 42.6%로 가장 높았고, 주택가(22.7%), 역세권(17.9%) 순으로 나타났다.

남성과 여성의 매출 비중은 52%, 48%로 남성이 조금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GS25는 현재 20여 종의 샐러드를 운영 중이며 샐러드를 찾는 소비자가 급증함에 따라 다양한 제품을 지속해서 선보일 계획이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