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트코, 결국 삼성카드 아닌 현대카드로 차기 제휴사업자로 선정… 내년 5월부터 10년간

이상훈 기자

입력 2018-08-24 14:46:54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untitled-35.jpg
코스트코 현대카드 가맹점 독점계약. /코스트코 홈페이지 캡처


코스트코가 18년간 이어진 삼성카드와의 제휴를 끝내고 차기 제휴사업자로 현대카드를 선정했다.

이번 제휴는 내년 5월 24일부터 10년간이다.

현대카드는 이번 코스트코 제휴사업자 선정 평가에서 장기적인 비즈니스 파트너로서 높은 점수를 받아 차기 제휴사업자로 선정됐다고 24일 밝혔다.

별도의 상업자 표시 신용카드(PLCC) 전문조직을 운영하고 데이터 분석과 활용, 마케팅 등에서 차별화된 역량을 갖춘 것이 좋은 평가를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코스트코 관계자는 "코스트코가 지향하는 국제표준에 가장 적합한 파트너사로 현대카드를 선정하게 됐다"고 밝혔다.

양사는 앞으로 새로운 제휴 상품을 만들고 상품에 대한 홍보와 공동 마케팅 등을 해 나갈 예정이다.

특히 기존 코스트코 고객들이 제휴사 변경에 따른 불편을 최소화할 수 있는 방안을 마련하기로 했다.

현대카드 관계자는 "그동안 코스트코가 고객에게 제공했던 독보적 혜택과 현대카드의 마케팅 역량을 더해 코스트코 회원들에게 맞춤형 혜택을 제공할 수 있도록 준비해 나갈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지난 1998년 설립된 코스트코코리아는 단일카드 결제방식을 고수하며 한 카드사와 제휴를 맺어오고 있다.

/이상훈기자 sh2018@kyeongin.com


이상훈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