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시공사, 고강도감사·수장 공백 '겹친 악재'

강기정 기자

발행일 2018-08-29 제4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道특별조사 동시다발 진행 '압박'
사장 자진사퇴… 신규사업 차질
도의회 임시회 동의안 제출 '0건'


경기도로부터 고강도 감사를 받고 있는 경기도시공사가 수장 공백과 맞물려 신규 사업 추진에도 속도를 내지 못하는 '이중고'를 겪고 있다.

28일 경기도와 도시공사에 따르면 도시공사는 현재 도의 특별조사와 경기도 신청사 관련 감사를 동시에 받고 있다. 특별조사는 도지사직 인수위원회에서 제기한 일감 몰아주기 의혹 등을 점검하기 위한 것이다.

앞서 지난 13일 인수위 측은 도 산하기관이 수행한 사업에서 21가지의 불법 의혹이 드러났다며 그중 도시공사의 신규투자사업 진행 관련 법적 절차 위반 여부 등 8건에 대한 특별조사를 도에 요청했다.

도는 다음 달까지 인수위에서 제기한 의혹을 중심으로 도시공사 업무 전반을 살핀다는 계획이다.

도시공사는 도 광교신청사 부실시공 의혹에 대한 감사 역시 함께 받고 있다.

지난 16일 민주노총 전국건설노동조합 경기도 건설지부가 특별감사를 요청함에 따라 도는 지난 20일부터 이를 감사 중인데, 시행사를 맡은 도시공사 역시 주요 피감기관이다. 해당 특별감사는 다음 달 20일께까지 한달간 진행된다.

동시다발적인 감사·조사 속 김용학 도시공사 사장은 임기를 2년가량 앞두고 지난 22일 사퇴했다. "새 술은 새 부대에 담아야 한다는 생각에서 결심하게 됐다"고 이유를 밝혔지만 강도 높은 감사가 이어지는 점에 대한 부담감 등에 따른 것으로 알려졌다.

새로운 사장을 선임하려면 공모 절차와 도의회 인사청문회를 거쳐야 해 시간이 걸릴 것으로 점쳐지는 만큼 당분간 수장 공백에 따른 혼란이 불가피한 상황에서 신규 사업 추진도 지연되고 있는 실정이다.

도시공사는 28일부터 진행되는 도의회 임시회에 새로운 사업에 대한 동의안을 하나도 제출하지 않았다.

지난해 10월부터 도시공사는 평택 BIX·평택 고덕·광주역 일대에 2천305억원 규모의 경기도형 행복주택 조성을 추진해왔다.

또 광주역세권 주거단지 형성 사업과 남양주 다산신도시 공공임대리츠 출자 사업도 함께 진행해왔다. 해당 사업을 실시하려면 도의회 동의를 얻어내야 하지만 번번이 불발됐고 결국 지난 6월 말 9대 도의회 임기가 종료되면서 동의안도 자동폐기됐다.

1년 가까이 지연된 경기도형 행복주택 사업에 속도를 내려면 새로 출범한 10대 도의회로부터 다시 승인을 받아야하지만 이에 필요한 동의안을 제출하지 않은 것이다.

도시공사 측은 "(동의안을 이번 임시회에 제출하지 않은 데엔) 특별한 이유가 있는 것은 아니다. 10월 임시회에 상정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밝혔지만, 수장 교체 국면 속 상황을 일단 예의주시하는 것이라는 관측 등에 무게가 실린다.

/강기정기자 kanggj@kyeongin.com

강기정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