폼페이오 이르면 27일 방북… 내주 초 한미일 외교장관 회담 개최될 듯

디지털뉴스부

입력 2018-08-25 00:43:32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8082501001666400078711.jpg
사진은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왼쪽부터), 고노 일본 외무상, 강경화 외교장관이 지난 8일 도쿄 외무성 공관에서 기자회견을 연 뒤 악수를 나누는 모습. /도쿄=연합뉴스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이 이르면 오는 27일 북한을 방문할 것으로 보인다.

미국 국무부가 폼페이오 장관과 스티븐 비건 대북정책특별대표의 '내주 초' 방북 계획을 발표한 가운데, 복수의 외교 소식통은 27일께 방북하는 일정으로 북미 간 막바지 조율이 이뤄지고 있는 것으로 안다고 24일 전했다.

이와 함께 폼페이오 장관의 방북 협의 직후 한미일 외교장관 회담을 개최하는 방안을 놓고 세 나라가 일정과 장소를 조율 중인 것으로 파악됐다.

정부 소식통들에 따르면 폼페이오 장관이 내주 초 방북해 협의를 마친 뒤 귀국길에 한미일 외교장관 회담을 열어 방북 협의 내용을 공유하고, 공조 방안을 논의할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회담은 28일께 도쿄에서 개최될 가능성이 크지만, 아직 최종 확정된 상황은 아니라고 소식통들은 전했다.

한미일 3국 외교장관 회담이 열리면 강경화 외교부 장관과 폼페이오 장관 간 별도 양자 회담도 열려 북미 및 남북관계 진전 상황에 관한 논의도 이뤄질 전망이다.

이와 관련해 일본 교도통신은 복수의 자국 정부 소식통을 인용해 미국과 일본 정부가 폼페이오 장관 방북 후 도쿄(東京)에서 양국 외교장관 회담을 여는 방안을 최종 조율 중이라고 보도했다.

통신은 미일 외교장관 회담은 28일 개최될 전망이라며 폼페이오 장관이 방북 후 27일 일본에 올 수도 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폼페이오 장관의 이번 방일에 맞춰 강 장관도 도쿄를 방문하는 안이 부상하고 있다며 이 경우 3개국 외교장관 회의가 다시 개최될 가능성이 있다고 보도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6월 북미정상회담 직후와 지난달 자신의 3차 방북 협의 직후 각각 서울과 도쿄를 방문해 외교장관회담을 했다.

지난달 도쿄 방문 때에는 강 장관도 일본을 방문해 도쿄에서 한미일 외교장관 회의가 개최됐다.

/디지털뉴스부

디지털뉴스부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