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폼페이오 방북 전격 취소… "미중 무역갈등 해결 뒤에"

디지털뉴스부

입력 2018-08-25 09:14:04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8082501001668300078801.jpg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1일(현지시간) 웨스트버지니아주 찰스턴에서 열린 집회에서 연설하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연설에서 지난 3개월 동안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좋은 관계를 유지하고 있지만 제재를 풀지는 않았다며 "제재를 빨리 풀어주고 싶지만, 북한이 핵을 제거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워싱턴 AP=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4일(현지시간) 다음 주로 예정됐던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의 북한 방문 계획을 전격 취소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 비핵화 성과가 만족스럽지 않은 가운데 중국이 무역 갈등 탓에 예전만큼 미국을 돕지 않는다고 강한 불만을 표출했다.

폼페이오 장관의 4차 방북 계획이 발표된 지 하루 만에 취소됨에 따라 북미 비핵화 대화가 앞으로 한동안 정체 국면을 맞게 될 것으로 보인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트위터 계정에서 "우리는 한반도 비핵화 측면에서 충분한 진전을 이루고 있다고 느끼지 않기 때문에 폼페이오 장관에게 이번에는 북한에 가지 말라고 요청했다"라고 밝혀, 그의 방북이 취소된 사실을 발표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의 비핵화 진전 부족과 함께 중국의 소극적인 태도를 방북 취소의 배경으로 내세웠다.

그는 "게다가 중국과의 훨씬 더 강경한 교역 입장 때문에 그들(중국)이 예전만큼 비핵화 과정을 돕고 있다고 믿지 않는다"라고 말해 중국을 직접 겨냥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그러면서 "폼페이오 장관은 아마 중국과의 무역관계가 해결된 이후 가까운 장래에 북한에 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그러나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에 대해선 친밀감을 표시하며 2차 북미정상회담 성사 가능성에 대한 기대를 드러냈다.

그는 "그동안 김 위원장에게 안부를 전하고 싶다"며 "그를 곧 만나길 고대하고 있다"라고 강조했다.

트럼프 대통령의 방북 취소 트윗은 폼페이오 장관이 내주 방북 계획을 발표한 지 불과 하루 만에 전격적으로 나왔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오후 백악관에서 폼페이오 장관을 만나 북한에 가지 말 것을 요청했다고 로이터통신이 백악관 관계자를 인용해 전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전날 국무부 청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다음 주에 신임 스티븐 비건 대북정책 특별대표와 함께 북한을 방문한다"고 발표했다.

로이터통신은 방북 취소 결정에 대해 "북핵 위협이 끝났다고 말한 트럼프 대통령으로서는 극적인 변화"라고 평가했고, 워싱턴포스트(WP)는 "뜻밖의 발표"라고 전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북미 대화와 관련해 갑작스럽게 일정을 취소한 것은 이번이 두 번째다.

그는 6·12 싱가포르 북미정상회담을 열흘여 앞둔 5월 24일 김 위원장에게 보낸 서신에서 "최근 당신들의 발언들에 나타난 극도의 분오와 공개적인 적대감을 고려할 때 애석하게도 지금 시점에서 회담하는 건 부적절하다고 느낀다"며 정상회담 취소를 발표했다.

그러나 이후 북한의 태도 변화를 계기로 북미 실무대화가 재개됐고, 싱가포르 회담은 예정대로 개최됐다.

/디지털뉴스부

디지털뉴스부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