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위 20%가구, 실질소득 月12만6천원 ↓… 감소액 '역대 최대'

2분기 가계동향 분석… 실질소득, 하위 60%는 줄고 상위 40%는 늘어

디지털뉴스부

입력 2018-08-26 09:09:42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pyh2018010233940001300_p2.jpg
하위 20%가구 실질소득 月12만6천원↓. 감소액 역대 최대. /연합뉴스

우리나라 최저소득층의 실질소득이 역대 가장 큰 폭으로 감소했다. 

26일 통계청의 가계동향조사 분석 결과, 전국 2인 이상 가구(농어가 제외)를 소득수준에 따라 5개 분위로 나눴을 때 1분위(하위 20%)의 올해 2분기 실질소득은 월평균 127만원으로 작년 2분기보다 12만6천원(9.0%) 줄었다.

이 계층의 2분기 명목 소득액은 132만5천원으로 1년 전보다 11만원(7.6%) 감소했는데, 물가 변동의 영향을 제외한 실질소득은 이보다 더 큰 폭으로 줄어든 것이다.

실질 소득액은 2015년 가치를 기준으로 물가 변동의 영향을 제거해 환산한 금액이다.

올해 2분기 1분위의 전년 같은 분기 대비 실질소득 감소액은 관련 통계 작성을 시작한 2003년 이후 가장 컸다.

2018082601001691700080132.jpg
하위 20%가구 실질소득 月12만 6천원. /연합뉴스

1분위의 월평균 실질소득은 2분기 기준 2011년(122만8천원) 이후 7년 만에 가장 낮은 수준으로 떨어졌다.

가구소득은 월·계절에 따라 변동하므로 통상 연중 같은 시점의 금액 비교해 추이를 파악한다.

소득수준이 두 번째로 낮은 계층인 2분위의 올해 2분기 월평균 실질소득은 268만5천원으로 작년 2분기보다 10만1천원(3.6%) 줄었다.

2018082601001691700080131.jpg
하위 20%가구 실질소득 月12만 6천원. /연합뉴스

2분위 역시 명목 소득 감소 폭(6만1천원, 2.1%)보다 실질소득 감소 폭이 컸다.

전년 같은 분기와 비교한 2분위 실질소득 감소액은 올해 1분기(14만3천원)와 작년 3분기(11만1천원)에 이어 올해 2분기가 통계작성을 시작한 후 세 번째로 컸다.

중간 계층인 3분위의 실질소득은 6만3천원(1.6%) 감소한 378만원이었다.

반면 상위 계층은 실질소득이 늘었다. 4분위와 5분위(상위 20%)의 올해 2분기 월평균 실질소득은 522만원, 875만9천원으로 1년 전보다 각각 16만5천원(3.3%), 69만2천원(8.6%) 증가했다.

/디지털뉴스부

디지털뉴스부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