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 박광온(수원정)·설훈(부천원미을), '與 최고위원 선출' 새 지도부 입성

김연태 기자

발행일 2018-08-27 제5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朴 "혁신정당·유능한 정책정당
연방제 수준 지방분권 이끌것"

薛 "대표·초재선·최고위원 사이
균형잡고 경륜·경험 보완해줄것"

도내 발전 더욱 탄력 받을 전망

경기도 출신 박광온(수원정) 의원과 설훈(부천원미을) 의원이 더불어민주당 새 지도부에 입성했다.

박광온 의원과 설훈 의원은 지난 25일 서울 올림픽공원 체조경기장에서 열린 민주당 전당대회에서 각각 16.67%, 16.28%를 득표해 5명을 뽑는 최고위원에 최종 선출됐다.

최고위원 5인에는 박주민·김해영·남인순 의원도 함께 이름을 올렸다.

'당원의 대변인'을 자청한 재선의 박광온 의원은 18대 대선을 앞두고 몸담았던 MBC를 떠나 당시 문재인 후보의 선거대책위원회 대변인으로 정계에 입문했다.

2014년 수원정 보궐선거에 출마해 국회에 입성한 뒤 이듬해 문재인 당대표의 비서실장을 맡았고, 20대 총선에서 재선에 성공했다.

특히, 지난 2월 6·13 지방선거를 앞두고 공석이 된 경기도당위원장을 맡아 도내 선거를 압승으로 이끌면서 존재감을 드러내기도 했다.

그는 이번 전대 정견발표에서 "촛불혁명의 위대한 국민을 문재인 정부의 성공한 국민으로 모시겠다"고 공언했다.

선거전에서는 당원주권 당헌안으로 이기는 혁신정당, 정치민주주의와 경제민주주의를 함께 성장시키는 유능한 정책정당, 연방제 수준의 지방분권을 이끄는 강력한 분권정당을 공약했다.

운동권 출신인 4선의 설훈 의원은 고 김대중 전 대통령을 보좌한 '동교동계 막내'로 1985년 김대중 총재 비서로 정계에 입문했다.

1993년 민주당 부대변인, 1995년 수석대변인 등을 거쳐 1996년 15대 총선에서 서울 도봉을 지역구에서 당선돼 국회에 입성했다.

2004년 고 노무현 전 대통령의 탄핵에 반대해 17대 총선에 불출마한 뒤, 19·20대 총선에서 부천 원미을에 출마해 내리 당선됐다.

그는 이번 민주당 전대에서 실천을 강조하며 "당대표와 초·재선 최고위원 사이에 중심을 잡을 최고위원, 기울어짐 없이 당 지도부의 균형을 잡고 차기 지도부에서 경륜과 경험을 보완해 줄 수 있는 적임자"를 내세웠다.

경기도 내 의원인 설훈 의원과 박광온 의원이 나란히 새 지도부에 입성하면서 경기지역 발전도 한층 탄력을 받을 것으로 전망된다.

/김연태기자 kyt@kyeongin.com

김연태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