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건너가 '보이스피싱' 가담… 20~30대 청년 9명 '쇠고랑'

김학석 기자

발행일 2018-08-27 제9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고수익 아르바이트에 혹해 중국으로 넘어가 전화금융사기(보이스피싱)를 저지른 20∼30대 청년들이 경찰에 붙잡혔다. 화성서부경찰서는 사기 혐의로 A(32)씨 등 9명을 구속했다고 26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 등은 지난해 1월부터 올해 3월까지 중국 베이징 인근에 차려진 보이스피싱 콜센터에서 근무하며 금융기관을 사칭, B(25·여)씨 등 83명으로부터 13억원 상당을 가로챈 혐의를 받고 있다.

이들은 특정한 직업이 없는 20∼30대 청년들로, '고수익 알바 모집' 온라인 광고 등을 보고 중국에 넘어가 가로챈 금액의 10%를 받고 보이스피싱을 한 것으로 조사됐다.

또 진짜 금융기관에 전화를 걸어도 가짜 콜센터로 자동 연결되게끔 조작한 악성 애플리케이션(앱) 설치를 유도해 돈을 가로챈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 관계자는 "현재 일당 중 현지에 남은 10명에게도 체포영장을 발부받은 상황"이라고 말했다.

화성/김학석기자 marskim@kyeongin.com

김학석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