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매케인 별세 애도 "한미동맹의 굳은 지지자… 평화에 큰 힘"

디지털뉴스부

입력 2018-08-26 15:37:34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8082601001727400082011.jpg
문재인 대통령, 매케인 별세에 "한미동맹의 굳은 지지자" 애도. 존 매케인(81·공화·애리조나) 미국 상원의원이 지난해 10월 필라델피아에서 자유의 메달을 받은 후 연설하고 있다. /AP=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존 매케인 미국 상원의원의 별세 소식에 "고인이 추구했던 자유와 평화가 한반도를 넘어 전 세계에 뿌리내릴 수 있기를 기원한다"며 26일 애도의 뜻을 표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공식 페이스북에 올린 글을 통해 "존 매케인 상원의원은 자유를 향한 미국의 가치를 상징하는 인물"이라며 "강인한 정신으로 병을 이겨내리라 믿었지만 이제 다시는 만날 수 없게 됐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또 문 대통령은 "고인은 한미동맹의 굳은 지지자이며, 양국 간 협력을 위해 노력해 왔다"며 "작년 워싱턴 방문 때 방미 지지결의안을 주도했고 미 상원의원들과의 면담도 이끌어줬다"고 소회했다. 

2018082601001727400082012.jpg
문재인 대통령, 매케인 별세에 "한미동맹의 굳은 지지자" 애도. /문재인 대통령 페이스북 캡처

그러면서 "평화의 한반도로 가기 위한 첫걸음에 큰 힘이 됐다"며 "대한민국에 대한 관심과 우정, 따뜻한 미소를 잊지 못할 것"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오직 국가를 위해 한 길을 걸었던 고인의 삶은 우리로 하여금 애국에 대해 깊이 생각하게 한다"며 "고인을 애도하며, 유가족과 고인을 기리는 모든 이들께 심심한 위로의 말씀을 전한다"고 덧붙였다.

/디지털뉴스부

디지털뉴스부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