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소득주도성장 정책 유지 '정면돌파'

전상천 기자

발행일 2018-08-27 제2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경제정책 간담회에서 발언하는 장하성 정책실장<YONHAP NO-2722>
장하성 청와대 정책실장이 26일 오후 청와대 춘추관에서 열린 간담회에서 소득주도 성장과 관련한 최근 논란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대통령 "올바른 기조 가고 있다"
장하성 실장, 혁신·공정경제 속도
"최저임금 인상, 극히 일부에 불과"


문재인 대통령이 소득주도성장 정책 기조를 그대로 유지할 것을 천명한 데이어 재신임을 받은 청와대 장하성 실장도 혁신성장·공정경제 등과 현 정부의 주요 경제정책을 과감하게 추진할 것으로 밝혔다.

이에 따라 현 정부가 최근 논란을 촉발한 소득주도성장 정책 포기 등의 요구 대해 정면돌파 의지를 분명하게 피력해 주목된다.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25일 오후 송파구 올림픽체조경기장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전당대회에 보낸 영상메시지를 통해 "우리는 올바른 경제정책기조로 가고 있다"며 소득주도성장 고수 의지를 분명히 했다.

문 대통령은 고용 쇼크-분배 쇼크에 대해서도 "취업자수와 고용률, 상용 근로자의 증가, 고용원 있는 자영업자의 증가 등 전체적으로 보면 고용의 양과 질이 개선됐다"며 '성장률도 지난 정부보다 나아졌고, 전반적인 가계소득도 높아지고, 올 상반기 수출도 사상 최고를 기록했다"고 강변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 "중·하층 소득자들의 소득을 높여주어야 한다. 이것이 혁신성장과 함께 포용적 성장을 위한 소득주도성장과 공정경제가 더욱 다양한 정책수단으로 강화되어야 하는 이유"라며 거듭 소득주도성장 고수 의지를 밝혔다.

장하성 청와대 정책실장도 26일 오후 춘추관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최근의 고용·가계소득 지표는 소득주도성장 포기가 아니라 오히려 소득주도성장 정책을 속도감 있게 추진하라고 역설하고 있다"며 "하반기에는 소득주도성장·혁신성장·공정경제 정책 추진에 더욱 체계적이고 과감하게 속도를 낼 것"이라고 말했다.

장 실장은 특히 "최근 일자리·가계소득 관련 통계가 악화하면서 이 모든 게 급격한 최저임금 인상 때문이라는 비판이 있고 최저임금이 우리 경제가 안고 있는 모든 문제의 원인이라고 한다"고 전제한 뒤 "최저임금 인상과 소득주도성장을 등치시키고 소득주도성장 정책을 전환·포기하라고 하는데, 최저임금 인상은 소득주도성장 정책의 극히 일부분에 불과하다"며 설명했다.

/전상천기자 junsch@kyeongin.com

전상천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