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지역 성장 해법은 '개인소득(1인당 1697만원) 살리기'

한국은행 '낮은 고용 질·높은 가계부채' 해소 경제선순환 강조

이현준 기자

발행일 2018-08-27 제13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8082601001747800082711

서울·울산·대전 등 이어 여섯번째
임시일용직 비중 31.2% '평균이상'

인천지역의 개인소득이 적은 요인으로 '낮은 고용의 질'과 '높은 가계부채'가 지목됐다.

양질의 일자리를 확충해 개인소득을 늘리고, 늘어난 소득을 기반으로 소비를 확대해 생산 증가로 이어지게 하는 선순환 구조를 만들어야 한다는 지적이 나온다.

26일 국가통계포털에 따르면 가장 최근 자료인 2016년 기준 인천의 1인당 지역총소득은 2천819만원으로 전국 7대 특별·광역시 중 울산, 서울에 이어 세 번째로 많다.

하지만 인천의 1인당 개인소득은 1천697만원으로 서울, 울산, 대전, 대구, 부산에 이어 여섯 번째로 밀린다.

법인 등을 제외한 인천지역 가계 등이 벌어들이는 소득 수준이 다른 특별·광역시에 비해 상대적으로 떨어지는 것이다. → 표 참조

한국은행 인천본부는 이런 현상의 원인을 인천의 낮은 고용 질과 높은 가계부채로 꼽았다.

한국은행 인천본부는 최근 발간한 '최근 인천지역 GRDP의 구조적 특징과 시사점' 보고서에서 "인천지역 취업자 가운데 소득 기반이 취약한 임시일용직의 비중이 2016년 기준 31.2%로 같은 시기 특별·광역시 평균(27%)과 전국 평균(25%)을 크게 뛰어넘는다"고 했다.

또 "인천지역 가계 총자산 대비 총부채 비율은 2017년 3월 말 현재 24.6%로, 인천을 제외한 5개 광역시 평균 18.3%에 비해 취약한 상황"이라고 했다.

원리금 등 상환 부담이 그만큼 클 수 있다는 것으로, 이런 상황은 소비 위축으로도 연결된다. 2016년 기준 인천지역의 1인당 개인소비는 1천399만원 수준으로 7개 특별·광역시 가운데 가장 낮다. 전국 평균(1천562만원)보다도 크게 낮다.

한국은행 인천본부는 인천지역 경제의 지속가능한 성장을 위해선 개인소득 여건을 개선함으로써 지역경제가 선순환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제조업 고도화와 함께 지식 기반 전문서비스업 발전과 강소기업 육성으로 양질의 일자리를 창출해 가계소득의 안정적인 증대를 도모하고, 이것이 지역 내 소비 지출 증대로 이어져 다시 추가적인 생산 활동이 이뤄질 수 있도록 해야 한다는 것이다.

한국은행 인천본부 관계자는 "항만·공항 인프라, 경제자유구역 등 인천의 장점을 최대한 활용할 필요가 있다"며 "가계부채 증가, 금리 상승 등이 개인의 재산소득 유출과 소비제약의 원인으로 작용할 우려가 있는 만큼 이에 대한 관리도 강화해야 한다"고 했다.

/이현준기자 uplhj@kyeongin.com

이현준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