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G 축구] 황의조, 전반 4분 우즈벡에 선제골 작렬

디지털뉴스부

입력 2018-08-27 18:16:18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황의조_첫골.jpeg
27일 오후(현지시간) 인도네시아 자와바랏주 브카시의 패트리엇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남자축구 8강전 한국과 우즈베키스탄의 경기에서 황의조가 첫 골에 성공한 뒤 기뻐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국 축구대표팀의 황의조가 아시안게임 8강전에서 전반 4분만에 선제골을 터뜨렸다.

 

27일 저녁 인도네시아 자와바랏주 브카시의 패트리엇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년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남자 축구 8강 한국-우즈베키스탄과의 8강전에서 황의조는 손흥민의 패스를 넘겨받아 시원한 오른발 슛으로 우즈벡의 골망을 흔들었다.

 

한국은 몸이 덜 풀린 우즈벡이 우리 진영에서 우물쭈물 하는 사이 공을 빼앗아 재빨리 공세에 나섰고, 공을 넘겨받은 손흥민이 우즈벡 진영 오른쪽으로 파고드는 황의조에게 찔러줘 찬스를 만들었다.

 

황의조는 골키퍼를 앞에 두고 침착하게 골문 오른쪽으로 공을 찔러 넣어 시원한 선제골의 주인공이 됐다. 

 

/디지털뉴스부


디지털뉴스부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