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타활약' 류현진, 5⅔이닝 8K 2실점 '시즌 4승'… ERA 2.38

김지혜 기자

입력 2018-08-27 08:45:41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8082701001774400083811.jpg
'시즌 4승' 류현진, 5⅔이닝 8K 2실점+멀티히트. 투타활약. 류현진이 27일(한국시간) 미국 로스앤젤레스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메이저리그 샌디에이고 파드리스와 홈경기에 선발 등판해 투구하고 있다. /AP=연합뉴스

류현진(31·LA 다저스)이 완벽 복귀를 알리며 시즌 4승째를 거뒀다.

류현진은 27일(한국시간) 미국 로스앤젤레스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샌디에이고 파드리스와 홈경기에 선발 등판, 5⅔이닝 11피안타(1홈런) 8탈삼진 2볼넷 2실점을 기록했다.

4-2로 앞선 6회초 2사 1, 2루에서 페드로 바에스와 교체된 류현진은 다저스가 7-3으로 승리하며, 지난 4월 22일 워싱턴 내셔널스 경기 이후 127일 만에 승리투수가 됐다.

이날 류현진의 투구 수는 86개였고, 이중 64개가 스트라이크로 매우 적극적인 투구를 했다.

류현진의 평균자책점은 2.27에서 2.38로 조금 올라갔다. 타석에서도 2타수 2안타로 멀티히트를 친 류현진은 시즌 타율 0.250(16타수 4안타)을 기록했다.

이날 '플레이어스 위크엔드(Player Weekend)를 맞아 유니폼에 자신의 별명인 'MONSTER(괴물)'를 새기고 나선 류현진은 초반부터 공격적인 투구를 펼쳤다.

류현진은 1회 첫 타자 프레디 갈비스를 삼구 삼진으로 돌려세우고, 2번 윌 마이어스에게는 초구 2루타를 맞았다. 그러나 3번 헌터 렌프로에게 체인지업을 던져 헛스윙 삼진, 에릭 호스머는 바깥 빠른 직구로 루킹 삼진을 잡아 1회를 삼진 3개로 처리했다.

2회초에는 첫 타자 프랜밀 레예스에게 초구 높은 직구를 던졌다가 중월 솔로홈런을 허용했다. 이어 오스틴 해지스에게 우전안타를 맞았지만, 후속 타자를 유격수 땅볼과 삼진 2개로 처리해 더이상의 득점을 허용하지 않았다.

다저스는 2회말 선두타자 맷 캠프가 팀의 첫 안타인 좌선상 2루타를 치고 나갔고, 1사 후에는 크리스 테일러가 상대 실책으로 살아나가 1,3루의 득점 기회를 만들었다. 그러나 야시엘 푸이그와 오스틴 번스가 무기력하게 삼진으로 돌아섰다.

팀 타선이 아쉽게 득점 기회를 놓친 후 류현진은 3회초 추가 실점했다. 1사 후 마이어스에게 2루타를 맞은 것. 푸이그가 이 공을 더듬는 사이 주자는 3루까지 갔다. 헌터 렌프로에게 좌전안타도 맞아 두 번째 실점을 했다. 후속 타자 2명은 모두 삼진으로 돌려세웠다.

3회말 공격에서는 선두타자로 나선 류현진이 우전안타를 쳤으나, 후속 타자들이 무기력하게 아웃됐다.

류현진은 4회초 2사 후 마누엘 마르고에 빗맞은 내야안타, 투수 로비 얼린에게 우전안타를 맞았다. 푸이그가 3루로 뛰던 주자를 아웃시켜 겨우 이닝을 마쳤다.

답답하던 다저스 공격은 5회말에야 물꼬가 트였다. 포문을 연 선수는 바로 '몬스터' 류현진.

류현진은 5회말 2사 후 초구에 중전안타를 치고 또 출루했다. 2014년 7월 3일 클리블랜드 인디언스전 이후 1천516일 만의 멀티히트.

이어 브라이언 도저가 볼넷을 골라 1, 2루에서 저스틴 터너가 좌선상으로 빠지는 2타점 2루타를 날려 2-2 동점을 만들었다.

다저스는 분위기를 반전시켰고, 이어 매니 마차도가 좌측 펜스를 직선으로 넘어가는 2점홈런을 터뜨려 단숨에 4-2로 역전했다.

6회에도 마운드에 오른 류현진은 2사 후 연속 2안타를 맞자 데이브 로버츠 감독은 투수 교체를 단행했다.

류현진에 이어 등판한 바에스가 후속타자를 유격수 땅볼로 처리해 실점을 막았다.

다저스는 6회말 공격 1사 2,3루에서 다시 터너가 2타점 적시타를 날려 6-2로 달아났다. 터너의 타선 지원과 류현진의 투타활약으로 다저스는 7-3으로 이겼다.

내셔널리그 서부지구 3위인 다저스는 3연승을 달리며 지구 1위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와의 승차를 2.5게임으로 유지했다.

/김지혜기자 keemjye@kyeongin.com

김지혜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