폼페이오 방북 취소 속 北신문 "미중관계 심각" 조명 눈길

노동신문 정세해설서 "미중, 더욱 치열한 대립관계로 넘어가"

연합뉴스

입력 2018-08-27 09:03:18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중국 책임론' 등을 들어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의 방북을 전격 취소한 가운데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이 27일 미국과 중국의 최근 마찰 상황을 조명해 눈길을 끈다.

신문은 이날 '더욱 심각하게 번져지는 중미관계'라는 제목의 정세해설에서 최근 채택된 미국의 2019 회계연도 국방수권법(NDAA) 내용과 이에 대한 중국의 반발 등을 소개했다.

신문은 "주목을 끄는 것은 여기(국방수권법)에 중국의 대미 투자 활동에 대한 규제 내용이 특별히 명시되어 있는 것"이라며 "미국의 2019 회계연도 국가방위권한법이 중국의 반발을 자아낸 것은 물론이다"라고 언급했다.

이번 국방수권법은 중국의 미국 내 투자 억제 등 중국에 강경한 입장을 담고 있다. 미국 정부가 ZTE, 화웨이 등 중국 통신기업들의 기술을 이용하는 것뿐만 아니라 이들 기업의 기술을 이용하는 다른 사업체와의 거래 역시 금지했다.

중국은 트럼프 대통령이 지난 13일(현지시간) 이에 서명하자 "냉전적 사고와 제로섬 게임을 포기하라"(루캉 외교부 대변인)는 등 강력하게 반발한 바 있다.

노동신문은 루캉 대변인의 발언 등을 소개하면서 "외신들은 미국이 주장하는 '중국 위협'론은 과장된 것으로서 그를 통해 이득을 보려 하고 있다고 하면서 그 논거를 여러가지로 들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사실들은 호상(상호) 경쟁적으로 실시하는 관세 부과 조치로 가뜩이나 팽팽한 중미관계가 이번 일을 계기로 더욱 치열한 대립관계에로 넘어가고 있다는 것을 보여준다"고 서술했다.

신문은 최근 미중간 대립 심화에 대해 북한의 입장을 구체적으로 밝히지는 않았다. 그러나 당 기관지가 이를 다룬 것은 북미관계와 핵 협상 상황에 큰 영향을 미치는 미중관계의 추이를 북한도 주시하고 있다는 방증이다.

한편, 같은 날 대남 선전매체인 우리민족끼리는 2019년 회계연도 국방수권법에 담긴 '주한미군 감축 제한' 내용을 비난하며 "미군의 남조선 강점은 그 어떤 명분도 있을 수 없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이 매체는 '2019년 국방수권법을 통해 본 미국의 민낯'이라는 제목의 글에서 미국이 싱가포르 공동성명에 배치되는 행동을 거리낌 없이 하고 있다며 "조선(북한)에 대한 미국의 변할 수 없는 야망을 다시금 엿보게 된다"고 강변했다.

2019년 회계연도 국방수권법에는 주한미군 병력을 2만2천 명 이하로 줄일 수 없도록 제한하고 상당 규모의 철수는 북한 비핵화 관련 협상 불가 대상으로 명시하는 내용 등이 담겨 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