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 검침원 직접고용 '공공부문 정규직화' 신호탄

윤설아 기자

발행일 2018-08-28 제3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市, 용역근로자 185명 전환 결정
인건비 매년 10%이상 절감 기대
비정규직 400명 고용안정 가속도

인천시가 상수도사업본부 용역근로자인 수도 검침원에 대한 정규직 전환을 결정하면서 공공부문 간접 근로자의 정규직화에 속도가 붙을 것으로 보인다.

시는 27일 용역회사를 통해 간접 고용하고 있는 근로자들의 정규직 전환을 위한 '노·사 및 전문가 본협의회'를 개최하고 상수도 검침 용역근로자 185명을 대상으로 정규직 전환을 결정했다.

정규직 전환대상자는 만 60세 미만으로 정하되 고령자가 다수인 점을 고려해 61세부터 65세 미만 근로자는 65세까지 기간제로 고용을 보장하기로 했다.

공무직 전환자는 공무직 임금체계를, 기간제는 생활임금을 적용하기로 했다. 전환 시점은 용역계약 기간이 종료되는 내년 6월 21일이다.

시는 이들을 직접 고용하게 되는 경우 용역회사 관리비 등이 빠지면서 인건비에 들어가는 시 예산도 매년 10% 이상 인하할 수 있을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시는 인천시의 전체 간접고용(용역·파견) 근로자 중 과반수를 차지하고 노조가 있어 교섭력을 갖춘 상수도검침원을 시범직종으로 선정하고, 지난 6일부터 공공부문 정규직 전환을 추진해왔다.

시는 노·사 전문가 협의 기구를 구성해 여러 차례 실무협의를 벌여 노사 합의를 했다.

현재 인천시가 용역회사를 통해 간접 고용하고 있는 용역·파견 노동자는 상수도사업본부 185명, 경제자유구역청 79명, 시립박물관 24명, 미추홀도서관 16명, 월미공원사업소 8명, 수산자원연구소 3명 등 모두 315명이다.

본청 민원실 미추홀콜센터에 66명, 문화재과 19명을 포함하면 400명에 달한다. 이번 상수도사업본부 수도검침원의 정규직 전환 합의를 신호탄으로 시 간접 고용 노동자들의 정규직 전환에도 속도가 붙을 것으로 전망된다.

홍준호 시 일자리경제과장은 "인천광역시는 지속적으로 비정규직 감소와 처우개선에 노력해 왔으며 이번 합의에서도 상수도 검침용역 근로자의 고용안정을 최우선으로 해 실질적인 처우가 개선되는 방향에서 노력했다"며 "앞으로 공공부문 비정규직 근로자의 정규직 전환에 지속적인 관심과 노력을 기울여 나가겠다"고 밝혔다.

/윤설아기자 say@kyeongin.com

윤설아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